롯데면세점 도쿄 시내면세점 특허 1호 긴자점 3월 오픈 “국내 면세점 글로벌화 선도”
상태바
롯데면세점 도쿄 시내면세점 특허 1호 긴자점 3월 오픈 “국내 면세점 글로벌화 선도”
  • 김선호
  • 승인 2016.01.07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쿄 세관으로부터 시내면세점 특허 최초 발급
2017년 도쿄, 오사카에 추가 면세점 조성 계획

롯데면세점이 일본 도쿄에서 시내면세점 특허 1호를 취득해 올해 3월 말에 오픈할 예정이라고 7일 밝혔다.

도쿄 긴자 지역은 연간 2000만명이 찾는 일본 내 대표적인 번화가로 관광객 쇼핑 수요가 많다. 롯데면세점은 이를 발판 삼아 일본 내 면세점 사업을 확대한다는 구상이다. 도쿄 긴자점을 시작으로 2017년 도쿄와 오사카에 신규 면세점을 열고, 2020년 이후에도 면세점 3곳을 추가로 오픈할 계획이다.

롯데면세점은 이번 일본 도쿄 시내면세점 특허 취득을 계기로 면세유통사로서의 브랜드 경쟁력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쿄 긴자점을 비롯 다수의 해외점을 활용해 한국 상품 알리기에 적극 나설 것으로 보인다. 현재 롯데면세점 해외점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공항점과 시내면세점, 괌 공항점, 일본 간사이 공항점이 있으며 올해 상반기 태국 방콕 시내면세점을 오픈할 예정이다.

롯데면세점 장선욱 대표는 “지금까지 성공적인 면세점 운영을 통해 많은 외국 관광객들을 직접 유치한 경험이 도쿄 1호 시내면세점 특허 취득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 적극적인 해외 진출 전략을 통해 국내 면세점의 글로벌화를 선도하고 한국 관광 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WQ_009 사진제공: 롯데면세점/ 도쿄 시내면세점 특허 1호를 받은 롯데면세점 도쿄 긴자점 전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