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공항 여객기·훈련기 같은 활주로 이용…사고우려
상태바
김포공항 여객기·훈련기 같은 활주로 이용…사고우려
  • 김형훈
  • 승인 2014.10.17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공항 활주로 김포공항 활주로

김포공항에서 경험이 부족한 훈련생이 조종하는 항공기가 일반 여객기와 같은 활주로를 사용해 대형사고가 우려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1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이노근 의원에 따르면 김포공항에서는 여객기와 훈련용 항공기가 같은 활주로에서 이착륙하고 있다.

훈련용 항공기는 조종사 자격 증명시험의 응시 요건에 필요한 비행경력을 쌓으려는 훈련생들이 조종한다.

최근 5년간 김포공항에서 훈련용 항공기는 하루에 평균 2010년 16건, 2011년 20건, 2012년 41건, 2013년 44건 운행해 매년 운항 건수가 늘고 있다.

또 훈련용 항공기의 안전사고 사례를 보면 훈련생의 경험 부족과 숙련도 미숙으로 비상대처 능력이나 관제지시 이해도가 떨어져 사고가 난 경우가 많았다. 조종과실로 착륙 중 활주로를 이탈한 사례도 있었으며 비정상적으로 착륙해 부상자가 나오기도 했다.

미국이나 캐나다, 일본, 유럽 등 다른 나라에서는 여객기가 이착륙하는 공항에서 경비행기 운항을 완전히 금지하거나 엄격한 제한하고 있다. 이 의원은 "숙련되지 않은 훈련생이 비행하면 사고 위험이 크고, 사고가 나면 인근 주민들에게 피해를 줄뿐 아니라 일반 여객기에도 영향을 미쳐 자칫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