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에어, 중대형기 첫 도입·인천∼괌 노선 야간증편
상태바
진에어, 중대형기 첫 도입·인천∼괌 노선 야간증편
  • 김형훈
  • 승인 2014.11.11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에어, 중대형기 첫 도입·인천∼괌 노선 야간증편 진에어, 중대형기 첫 도입·인천∼괌 노선 야간증편

진에어가 다음 달 저비용항공사(LCC) 최초로 중대형 항공기를 도입해 운항한다.

진에어는 355석 규모의 중대형 B777-200ER 1대를 들여와 다음 달 12일부터 인천∼괌 노선에 투입한다고 11일 밝혔다.

현재 진에어는 이 노선에서 매일 오전 8시 55분 인천에서 출발하는 183석 규모의 주간 항공편을 운항 중이다.


진에어 관계자는 "새 항공기 도입과 야간 증편으로 현재 5천490석인 월간 공급석 규모가 1만8천105석으로 늘어날 전망"이라며 "이는 인천∼괌 노선을 운항하는 LCC 전체의 60% 이상 점유율을 차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진에어는 B777-200ER에 일반 좌석보다 앞뒤 간격이 약 6인치 긴 '지니 플러스 시트'(이코노미 플러스석) 36석을 운영할 예정이다. 이코노미석 가격에 왕복 7만원을 더 내면 이용할 수 있다.

진에어는 30일까지 홈페이지에서 인천∼괌 노선 야간편을 왕복 최저 33만2천800원에 특가 판매하는 행사도 진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