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신라, 국내 최대 면세점 위해 도원결의 맺다.
상태바
현대-신라, 국내 최대 면세점 위해 도원결의 맺다.
  • kdfnews
  • 승인 2015.04.13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그룹 계열사인 호텔신라와 현대가인 현대산업개발이 국내 최대 규모의 시내면세점 사업을 위해 손을 잡았다. 거대 두 업체가 면세점 후보지로 점찍은 곳은 바로 용산 아이파크몰이다. 현대산업개발은 지난 7일 공정거래위원회에 합작법인 'HDC신라면세점㈜'을 설립하기 위한 기업결합을 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사진= '창립 10주년 아이파크몰 비전 2020 선포' 기자간담회에서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오른쪽)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창립 10주년 아이파크몰 비전 2020 선포' 기자간담회에서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오른쪽)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HDC신라면세점은 현대산업개발이 운영하는 서울 아이파크몰의 네 개 층을 활용해 28만㎡ 규모의 국내 최대 시내면세점을 열 계획이다.
서일엽 현대아이파크몰 마케팅 이사는 “현재 용산 아이파크몰은 편리한 쇼핑 시설과 100대의 대형 버스를 세울 수 있는 넓은 옥외주차장, 이태원관광특구와의 근접성 등 장점을 갖추고 있다”며 “관세청이 밝힌 면세 사업자 선정의 심사기준인 지역경제와 관광 활성화 등도 모두 충족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관세청은 올해 서울에 세 곳의 시내면세점(대기업 2개, 중견·중소기업 1개)을 추가 허가하기로 하고 오는 6월1일까지 참가 신청을 받아 7~8월 사업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현대산업개발 신라 외에도 롯데, 현대백화점, 신세계, SK네트웍스(워커힐), 한화 갤러리아 등도 시내면세점 유치 경쟁에 뛰어들고 있어 앞으로 시내면세점이 누구 손에 쥐어질지 향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