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다음달 6일까지 역대 객실승무원 유니폼 착용 행사 실시
상태바
대한항공, 다음달 6일까지 역대 객실승무원 유니폼 착용 행사 실시
  • 박홍규
  • 승인 2019.10.04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은 창립 50주년을 맞아 객실승무원 3개 팀이 역대 유니폼 11종을 동시에 입고 근무하는 행사를 다음달 6일까지 실시한다. 


대한항공 역대 유니폼을 입은 객실 승무원들은 지난 2일 창사 50주년 기념 비행인 KE683편 인천~호찌민 노선에서 첫 비행을 시작했다. 


대한항공이 이 같은 비행 행사를 마련한 것은 지난 반 세기 동안 변함없는 성원을 보내준 고객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기 위해서다. 


대한항공은 총 45명으로 구성된 객실승무원 3개 특별 팀을 구성했다. 이들은 현재를 포함한 총 11종의 유니폼을 입고 근무를 하면서 50년 역사와 추억을 고객들에게 선사하게 된다. 


1969년 창립 당시 다홍색 치마에 깃 없는 당시의 유행이 반영된 유니폼을 시작으로 1970년 가수 윤복희씨가 유행시킨 미니스커트 풍 유니폼, 1972년 태평양을 첫 횡단해 L.A. 교민들을 감격시킨 유니폼, 1986년 아시안게임과 88서울올림픽 당시 착용한 붉은색 유니폼, 1991년부터 14년 동안 사용된 진한 감색 자켓·스커트 유니폼, 2005년 세계적인 디자이너 지앙프랑코 페레가 ‘세계 최고 수준의 디자인과 서비스’를 모토로 만든 청자색과 베이지색이 조화를 이룬 유니폼 등이 대한항공의 역사를 보여준다. 


'역대 유니폼' 팀이 근무하게 될 노선은 1969년 대한항공 창립 후 처음으로 개설한 국제선 도시 호찌민을 비롯해 LA, 도쿄, 베이징, 홍콩, 싱가포르, 파리, 시드니 등 각 지역을 대표하는 노선이다. 국내선은 김포~부산, 김포~제주 노선 등이다. 


도쿄, 싱가포르, 시드니 등 해외 공항에서는 대한항공의 역대 유니폼 방문을 축하하는 의미의 꽃다발 증정식 등 현지 환영 행사가 마련됐다.


사진=대한항공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