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내면세점 연매출 3천억원...입국장면세점 개장후에도 늘어"
상태바
"기내면세점 연매출 3천억원...입국장면세점 개장후에도 늘어"
  • 김윤미
  • 승인 2019.10.15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내면세점이 지난 4년간 1조1천억원이 넘는 매출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기내면세점은 지난 5월말 입국장 면세점 개장으로 인해 직접적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됐던 것과는 달리, 이후 4개월간의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오히려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김정우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관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기내판매점 항공사별 매출액’ 자료 분석 결과 2016년부터 올해 9월까지 기내면세점의 총 매출액은 1조1천613억원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6년 3천181억원에서 2017년 3천161억원, 2018년 2천989억원으로 약간씩 하락세를 보였다. 올해의 경우 9월 기준으로 2천282억원 매출을 올려 지난해 같은 기간(2천246억원)과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항공사별로는 대한항공이 6천281억원(54.1%), 아시아나 3천637억원(31.3%)으로 전체의 85%를 넘어섰으며, 이어 진에어 487억원(4.2%), 제주항공 398억원(3.4%), 에어부산 288억원(2.5%), 티웨이 215억원(1.9%), 이스타 204억원(1.8%), 에어서울 103억원(0.9%) 순으로 나타났다.

 

최근 4년간 양대 대형항공사의 매출은 매년 조금씩 하락한 반면, 저비용항공사(LCC) 매출은 비슷하거나 증가한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는 매출이 각각 2016년 1천891억원, 1천108억원에서 2018년 1천544억원, 901억원으로 감소했으며, 같은 시기 진에어와 이스타는 108억원, 27억원에서 140억원, 61억원으로 증가했다.

 

품목별로는 주류가 3천637억원(31.3%), 화장품이 3천479억원(30%)으로 높았으며, 담배는 116억원(1%)의 매출을 올렸다.

 

올해 5월말 입국장 면세점 개장 이후인 6~9월 여름시즌 기내면세점 매출은 1천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943억원보다 오히려 63억원이 늘었다. 당초 예상과 달리 입국장면세점이 기내면세점 매출에 영향을 주지 않는 것으로 나타나 관심을 모은다.

 

한편 입국장 면세점 매출은 6월 53억6천200만원, 7월 41억8천700만원, 8월 47억7천300만원, 9월 43억1천400만원으로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사진=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김윤미 기자 kdf@kdf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