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상형 전자담배 판매 중단'…KT&G "정부 정책방향 결정되면 따르겠다"
상태바
'액상형 전자담배 판매 중단'…KT&G "정부 정책방향 결정되면 따르겠다"
  • 김상록
  • 승인 2019.10.25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T&G '릴 베이퍼' 2종, '시드' 4종
사진=KT&G '릴 베이퍼' 2종, '시드' 4종

KT&G가 정부의 전자담배 판매 중지 강력 권고에 대해 성실히 따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KT&G 측은 25일 한국면세뉴스에 "현재 정부 당국에서 액상형 전자담배 유해성에 대해 조사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 조사 결과, 정부의 정책방향이 결정되면 이에 성실히 따르겠다"고 했다.

앞서 보건복지부는 지난 23일 국내 외 폐 손상 및 사망 사례가 발생하고 있어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을 중단할 것을 강력히 권고한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이에 GS25는 24일부터 JUUL의 △트로피칼 △딜라이트 △크리스프 3종과 KT&G의 △시드툰드라 1종을 포함한 총 4종의 액상 전자담배 판매를 긴급중단하기로 했다.

한편, 한국전자담배협회는 25일 입장문을 내고 "보건복지부에서 발표한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중단 권고 조치를 전혀 이해할 수 없다"며 "브리핑에서 박능후 장관은 액상형 전자담배의 유해성을 적극 알리겠다고 했는데 그 근거가 어디 있는지 모르겠다"고 불만을 나타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