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에서 채식을? CU, 업계 최초 비건식 제품 선보인다
상태바
편의점에서 채식을? CU, 업계 최초 비건식 제품 선보인다
  • 김상록
  • 승인 2019.11.04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U가 5일부터 순식물성 원재료를 활용해 만든 ‘채식주의 간편식 시리즈(도시락, 버거, 김밥)’를 순차적으로 출시한다. 편의점 업계에서 '베지테리언(Vegetarian)'을 위한 간편식 시리즈를 출시하는 것은 CU가 최초다. 

해당 상품에 사용되는 모든 고기는 통밀 또는 콩에서 추출한 단백질을 사용해 만든 식물성 고기다. 고기 특유의 쫄깃한 식감과 감칠맛, 풍부한 육즙을 그대로 재현했으며 트랜스지방과 콜레스테롤 함량은 0%다.

채식주의 도시락(3,300원)은 파스타와 단호박찜으로 구성됐다. 달걀, 우유, 버터가 전혀 들어가지 않은 펜네(파스타 면의 한 종류)와 식물성 단백질 고기, 방울토마토, 미니 새송이버섯, 블랙올리브를 바질페이스토에 버무린 오일 파스타를 담았다. 
 
사이드메뉴는 병아리콩을 넣은 단호박찜이다. 채식주의 버거(2,700원) 역시 100% 순식물성 단백질 패티를 적용했으며, 토핑은 토마토, 양상추를 넣었다. 번과 소스에도 동물성 성분을 완전히 뺐다. 채식주의 김밥(2,500원)은 참깨밥에 햄 대신 순식물성 고기, 유부를 토핑해 고소한 맛과 쫄깃한 식감을 살렸다. 

최근 베지테리언 외에도 건강, 환경보호 등을 목적으로 채식을 찾는 소비자들이 크게 늘어나면서 그 수요가 커지고 있다.

실제로, 한국채식연합에 따르면 국내 채식 인구는 2008년 15만 명에서 지난해 150만~200만 명으로 급증했다. 반면, 국내 비건 음식점은 350여 곳에 그쳐 수요의 증가에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BGF리테일 조성욱 간편식품팀장은 "국내 채식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데 맞춰 합리적인 가격에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비건 간편식을 업계 최초로 출시하게 됐다. 환경과 건강을 생각하는 다양한 상품으로 간편식의 지평을 넓혀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