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립모리스, 대구·경북서 '담배 연기 없는 도시' 프로젝트 실시
상태바
필립모리스, 대구·경북서 '담배 연기 없는 도시' 프로젝트 실시
  • 김상록
  • 승인 2019.11.04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필립모리스가 '담배연기 없는 도시(Smoke-Free City)' 프로젝트를 연말까지 대구∙경북에서 펼친다.

해당 프로젝트는 전자담배의 정보를 기업과 지역 사회에 제공하고, 일반담배 연기와의 격리를 원하는 비흡연자의 권리와 전자담배를 사용하는 소비자의 권리 모두를 보호하는 환경 조성을 목표로 한다. 

한국필립모리스는 대구 지역의 주요 공공장소와 대형 사업장을 찾아 전자담배 전용 사용 공간 ‘베이핑(Vaping) 룸’ 설치와 운영 컨설팅을 실시한다. '베이핑 룸'은 냄새가 적은 전자담배를 사용하는 소비자들을 일반담배 연기 노출로부터 차단하는 동시에 비흡연자들을 보호할 수 있는 공간이다.

대구, 경북지역의 아파트와 주상복합건물 등 공동주택 중 적합한 곳을 선정해 단지 내 별도의 ‘베이핑 룸’ 설치도 지원할 예정이다. 한국필립모리스는 올 상반기 부산∙경남 지역에서 처음 실시한 ‘담배연기 없는 도시’ 프로젝트를 통해 부산 동래구의 ‘동래꿈에그린’ 아파트를 선정했고, 최근 해당 단지에 ‘베이핑 룸’ 설치를 완료했다.

수도권 공동주택에서는 단지 내에 ‘스모킹 룸’과 ‘베이핑 룸’ 설치를 요구하는 주민들이 점점 많아지고 있지만, 비수도권에서는 설치 사례를 찾기 어렵다. ‘동래꿈에그린’ 아파트에 설치된 시설은 영남 지역 공동주택에 처음 적용된 ‘베이핑 룸’이다.

한국필립모리스 정일우 사장은 "회사는 '담배연기 없는 미래'라는 비전을 단순한 구호로 삼은 것이 아니라 진정한 실천을 해왔다. 전용담배인 히츠는 한국필립모리스 국내 총 판매량의 약 3분의 1을 차지하게 되었고 이 기간 중 회사의 일반담배 판매량은 약 30% 감소해 일반담배를 대체하겠다는 비전을 현실로 만들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