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시티홀 오픈' 트레블로지 대표 "2030년까지 아시아에 100개호텔 오픈"
상태바
'명동시티홀 오픈' 트레블로지 대표 "2030년까지 아시아에 100개호텔 오픈"
  • 김윤미
  • 승인 2019.12.02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레블로지 호텔스(Travelodge Hotels)가 서울시청 인근에 ‘트레블로지 명동 시티홀’을 오픈했다.

트레블로지 호텔스(이하 트레블로지)는 지난해 12월 ‘트레블로지 동대문’, 올해 7월 ‘명동 을지로’를 각각 오픈한 데 이어 이번에 세번째 호텔을 오픈했다. 트레블로지는 2030년까지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지역에 100개 호텔을 오픈하는 플랜을 추진하고 있다.

새롭게 문을 연 ‘트레블로지 명동 시티홀’은 서울시청에서 도보로 3분 거리이며 덕수궁 및 남대문 시장 등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인기있는 관광명소에 인접해 있다. 이와 함께 명동 쇼핑거리, 경복궁, 명동성당, 광장시장, 청계천, N서울타워 등과 가깝고, 다양한 식당 및 쇼핑 시설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대부분의 명소가 모두 호텔에서 도보 10분 거리 이내에 있어 외국인 관광객들은 고궁과 시내 경치, 길거리 음식을 쉽고 편리하게 접할 수 있다.

‘트레블로지 명동 시티홀’은 슈페리어 퀸(Superior Queen), 디럭스 트윈(Deluxe Twin), 그리고 디럭스 퀸 발코니(Deluxe Queen with Balcony) 등 총 129개의 객실을 제공한다. 아울러 투숙객용 업무 및 커뮤니티 시설, 고급레스토랑, 셀프 서비스 세탁 시설, 사우나, 고속 무료 인터넷 등을 포함한 다양한 편의시설을 제공한다. 

마커스 오우(Marcus Aw) 트레블로지 대표는 “한국 관광시장은 엄청난 잠재력을 가지고 있고 해외 관광객이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며 “트레블로지는 탁월한 위치 선정과 합리적 가격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글로벌 호텔 체인으로 이번에 한국에 세 번째 호텔을 오픈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앞으로 2030년까지 서울을 비롯한 아시아 지역에 100개 이상의 호텔을 세울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관광공사 통계에 따르면 올해 10월까지 한국을 방문한 누적 외국인 관광객은 1천 440만여 명이다. 이는 전년대비 약 16% 증가한 수치다. 2019년 세계경제포럼(WEF) 관광경쟁력 평가에서 우리나라의 관광경쟁력은 140개국 중 16위를 기록했다. 이는 2017년보다 3단계 상승한 결과로 역대 최고 순위다.

사진=트레블로지 호텔스

김윤미 기자 kdf@kdf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