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 성추행 의혹 추가 폭로 "왁싱했냐며 신체 만지려 해"
상태바
김건모 성추행 의혹 추가 폭로 "왁싱했냐며 신체 만지려 해"
  • 김상록
  • 승인 2019.12.17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캡처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캡처

가수 김건모의 성추행 의혹이 추가로 나왔다.

유튜버 정배우는 지난 1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3년 전 김건모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 A씨와의 전화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A씨는 자신을 "유흥업소에서 일한지 일주일 밖에 안 됐을때 김건모를 만났고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방에 들어가기 전 마담이 '김건모 성향이 있다'고 말했다. 제모를 했으면 안 된다더라"라며 "'앉아서 술 먹고 얘기하는데 그게 무슨 상관이냐'고 했더니 (마담이) '저분 성향이 그러니까 제모했어도 안 했다고 해라'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건모)가 만지려 시도를 했고, 내가 거부를 하자 그는 욕을 하면서 나가라고 해 방을 나갔다. 나도 유흥업계에서 꽤 일을 했지만 이런 수위는 처음 이었다"고 밝혔다.

A씨는 "아마 피해를 폭로한 여성들은 이미 업계를 떠났거나 떠날 각오였을 것"이라며 "요즘 김건모가 자주 매체에 노출되자 폭로를 결심한 것이 아닌까 한다. 절대 돈이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6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측은 김건모가 지난 2016년 서울 강남 논현동의 한 유흥업소서 일하던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후 지난 9일 김세의 전 MBC 기자와 강용석 변호사는 피해를 주장한 A 씨를 대리해 김건모를 성폭행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이에 김건모 측은 무고 등으로 맞고소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