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020년형 '패밀리허브' 냉장고, CES서 첫 선
상태바
삼성전자 2020년형 '패밀리허브' 냉장고, CES서 첫 선
  • 김상록
  • 승인 2020.01.02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형 패밀리허브 미국향 제품
2020년형 패밀리허브 미국향 제품

삼성전자가 7일(현지시간)부터 10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20'에서 '패밀리허브' 냉장고 신제품을 공개한다.

패밀리허브는 2016년 업계 최초로 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해 첫 선을 보였다. CES 2020에서 5년 연속 CES 혁신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번 신제품은 한 단계 진화한 인공지능 '푸드 AI'를 적용해 △맞춤형 식단과 레시피 제공 △내부 식재료 자동 인식 △더 간편해진 식료품 온라인 주문 등이 가능해졌다.

특히 맞춤형 식단과 레시피를 제안하기 위해 '푸드 서비스 관리'와 '식단 플래너' 기능을 새롭게 추가했다. 구성원들이 사전에 등록한 선호 음식을 기반으로 자주 활용한 식재료가 무엇인지 분석해 각자의 식성에 맞는 맞춤형 식단과 레시피를 추천해준다.

냉장고 내부를 확인하는 '뷰인사이드' 기능은 업그레이드 됐다.

기존에는 단순히 내부 식재료 확인만 가능했지만 이제 냉장고가 보관된 식재료를 스스로 인식해 새롭게 추가되거나 남은 식재료 정보를 '푸드 리스트'에 반영할 수 있게 해주고 보관된 재료로 요리할 수 있는 레시피를 제공해준다.

필요한 식재료가 냉장고에 없다면 필요한 물품을 '쇼핑 리스트'로 보낼 수 있으며 패밀리허브에서 온라인 주문까지 가능하다.

가족들 간 서로의 일상을 공유하는 공간인 '패밀리보드'도 개선됐다. 사진을 넘어 동영상과 웹사이트 URL 공유까지 가능해졌으며 가족 구성원들의 일정을 한눈에 확인 할 수 있는 캘린더 기능도 추가됐다.

유미영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2020년형 패밀리허브는 식재료 구매부터 보관, 식단 관리까지 한 번에 가능한 스마트한 냉장고로 진화했다"며 "냉장고가 가족들 일상의 중심으로 한층 더 깊숙이 들어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