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N] 글로벌뷰티브랜드, 스타트업지원-팝업이벤트-3단제형스크럽 선봬
상태바
[뷰티N] 글로벌뷰티브랜드, 스타트업지원-팝업이벤트-3단제형스크럽 선봬
  • 김윤미
  • 승인 2020.01.16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레알코리아
로레알코리아

국내 유망 테크 스타트업 지원, 새해맞이 팝업이벤트, 3단제형 바디스크럽 제품 출시 등 글로벌 뷰티브랜드들이 활발히 프로모션을 펼치고 있다. 

먼저 로레알코리아는 세계 최대 뷰티 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글로벌 시장 진출을 희망하는 국내 유망 테크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오는 다음달 25일에 진행될 1대1 밋업(Meet-up) 대상자를 모집한다.  

모집 분야는 ▲소비자 경험 혁신(가상현실 및 증강현실, 맞춤화 기술 및 서비스 등) ▲제품 혁신(기능성 소재 및 성분, 마이크로바이옴 · 유전자분석 · 디지털 생물학 등 화장품 · 뷰티와 접목 가능한 혁신 바이오 기술, 지속가능한 친환경 · 친사회적 기술 및 제품 등) ▲오퍼레이션 혁신(3D 프린팅, 사물 인터넷 및 블록체인, 스마트 물류 기술 및 시스템 등) 이다.

참가 신청은 한국무역협회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며 오는 1차 마감은 23일까지, 2차 마감은 다음달 10일까지다. 1차 마감 기한 내 접수한 기업은 로레알그룹 글로벌 담당자와의 우선 매칭의 기회가 제공되며 가산점이 부여된다.

최종 밋업 대상자 발표는 2월 중 개별 통지되며 선정된 기업은 다음달 25일 코엑스에서 열리는 1대1 밋업에 참여하게 된다. 자세한 문의는 한국무역협회 스타트업글로벌지원실로 하면 된다.

랑콤은 2020년 새해를 맞아 이 달 말까지 롯데 애비뉴엘 월드타워점에서 ‘2020 새해 맞이 제니피끄 팝업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번 행사에서는 2009년 첫 론칭한 랑콤의 대표 안티에이징 제품인 뉴 어드밴스드 제니피끄를 비롯해 랑콤의 베스트셀러와 스테디셀러 제품을 모두 만나볼 수 있다.

팝업 이벤트에는 스킨케어와 메이크업 제품을 직접 사용해보는 체험존 외에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즐길 거리가 풍성하다. 먼저 매직미러를 통해서는 립을 직접 발라보지 않고도 나에게 어울리는 컬러를 가상으로 확인해볼 수 있다. 또, 팝업스토어 내부에서 디지털 풍등을 통해 소원을 빌어볼 수 있고 2020년을 맞이해 골든 마우스를 잡는 AR게임도 마련돼 있다. 해가 진 후에는 롯데월드몰 건물 외부에 설치된 랑콤 레드 이글루를 배경으로 아름다운 사진을 남길 수 있다.

특히 오는 18일에는 오후 6시 30분부터 롯데월드타워에서 랑콤의 레드앤골드(RED&GOLD) 라이트쇼와 드론쇼가 펼쳐져 잠실 상공을 빛낼 예정이다.

왼쪽부터 랑콤, 에스테덤
왼쪽부터 랑콤, 에스테덤

그런가하면 에스테덤(ESTHEDERM)은 ‘젤-오일-밀크 에멀전’으로 제형이 변하며 각질을 부드럽게 제거하고 피부에 촉촉함을 남기는 ‘셀룰러 워터 젠틀 바디 스크럽’을 16일 출시한다.

부드럽고 촉촉한 피부를 위해 주기적으로 딥 클렌징을 하듯 바디 또한 몸에 쌓인 각질을 주기적으로 제거해주는 것이 매끄러운 바디 피부로 관리하는 기본이다.

에스테덤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셀룰러 워터 젠틀 바디 스크럽’은 제형이 ‘젤-오일-밀크 에멀전’으로 3단 변신하며 즉각적으로 노폐물과 각질을 제거해 피부를 매끄럽고 윤기나게 가꿔준다고 브랜드는 밝혔다. 물기 없는 마른 바디에 사용하는 이 제품은 젤 텍스추어가 마사지를 할수록 오일로 변하며 각질을 녹이고 오일 제형이 물과 닿으면 밀크 에멀전으로 변화하면서 피부를 유연하게 가꿔준다는 설명이다. 또, 바디 오일을 바른 듯 끈적임 없는 촉촉한 마무리감이 특징이다.

과일산, 호호바 추출물, 셀룰로오스아세테이트 등의 트리플 엑스폴리에이팅 복합체가 부드러운 각질 제거를 통해 피부 표면의 결점을 부드럽게 해준다. 또, 브랜드 고유의 셀룰러 워터 특허기술이 강력한 항산화 효과를 선사해 피부의 에너지를 깨워 건강하고 탄력 있는 바디로 관리해준다고.

일주일에 1~3회 마른 바디에 사용하는 이 제품은 전신에 사용 가능하며 팔꿈치나 무릎, 발, 허벅지 등의 거친 부위만 별도로 관리하기에도 좋은 아이템이다.

김윤미 기자 kdf@kdf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