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신교 신자' 황교안, 불교계에 육포 선물 "대단히 송구"
상태바
'개신교 신자' 황교안, 불교계에 육포 선물 "대단히 송구"
  • 김상록
  • 승인 2020.01.20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뉴스 캡처
사진=MBC 뉴스 캡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불교계에 설 선물로 육표를 보내면서 논란이 일자 "조계종에 그런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서 대단히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한국당은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조계종 총무원 등에 황 대표 명의의 설 선물로 육포를 보냈다고 20일 밝혔다. 조계종은 대승불교의 영향을 받아 스님의 육식을 금한다.

이후 한국당은 직원을 보내 육포를 긴급 회수하고 사과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당 관계자는 "전체적으로 설 선물을 육포로 하고, 불교계는 한과로 하기로 했는데 배송하는 업체와의 소통 실패로 오배송됐다"며 "배송 당일에 찾아가 사과하고 회수한 뒤 한과 선물을 드렸다"고 해명했다.

독실한 개신교 신자인 황 대표는 앞서 불교 관련 행사에서도 논란을 일으킨 적이 있다. 지난해 5월 석가탄신일 법요식에서 황 대표는 불교식 예법인 합장을 하지 않아 조계종에서 '깊은 유감'을 표명한 바 있다. 당시 황 대표는 "다른 종교에 대한 이해가 부족했다"며 고개를 숙였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