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스튜어드십코드' 중무장 "주주권 적극 행사"…유진 55.56% 반대, 태광 삼천리 넷마블 카카오 順 
상태바
국민연금, '스튜어드십코드' 중무장 "주주권 적극 행사"…유진 55.56% 반대, 태광 삼천리 넷마블 카카오 順 
  • 허남수
  • 승인 2020.02.05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연금 의결권 행사 전수조사 (2017~2019)

CEO스코어, 2017~2019년 국민연금 의결권 행사 11,745개 안건 전수조사

국민연금이 의결권을 가진 기업의 주주총회 안건 중 반대의사를 표시한 비율이 2년 새 4.63%포인트 높아졌다.

2018년 기관투자자의 수탁자책임에 관한 원칙(스튜어드십코드) 도입을 계기로 국민연금이 주주총회에서 적극적인 주주권 행사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또 지난해 국민연금 최고 의결기구인 기금운용위원회가 '국민연금기금 적극적 주주활동 가이드라인' 등을 심의‧의결함에 따라 올해 주총에서 국민연금이 이전보다 적극적으로 의결권 행사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주총에서 국민연금의 반대비율이 가장 높았던 안건은 △이사 및 감사의 보상(28.98%)이었고 △주식매수선택권의 부여 △이사, 감사 및 감사위원회 위원의 선임 △정관변경 △자본의 감소 등도 10%를 넘었다.

5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국민연금이 지난해 정기 및 임시 주총에서 의결권을 행사한 577개 사의 주총 안건을 전수 조사한 결과, 총 626회 주총에서 4139건의 안건이 다뤄진 것으로 집계됐다. 

국민연금이 반대표를 행사한 것은 전체의 16.48%(682건)로 2년 전인 2017년(11.85%, 455건)에 비해 4.63%포인트 상승했다. 반면 찬성 비율은 87.34%(3353건)에서 83.11%(3440건)로 4.23%포인트 낮아졌다. 중립‧기권 등 의결권 미행사는 0.81%(31건)에서 0.41%(17건)로 소폭 하락했다. 2017년 국민연금이 의결권을 행사한 기업은 542곳이며 다뤄진 안건은 3839건이다.

안건별 반대율은 △이사 및 감사의 보상 건이 873건 중 28.98%(253건)로 가장 높았고 △주식매수선택권의 부여 15.87%(10건) △이사, 감사 및 감사위원회 위원의 선임 15.38%(309건) △정관변경 15.32%(95건) △자본의 감소 14.29%(1건) 등의 순이었다.

이 중 △이사 및 감사의 보상 안건에 대한 반대율은 2년 전 6.19%(54건)에서 22.79%포인트나 상승했다. 이밖에 △자본의 감소(14.29%p) △주식매수선택권의 부여(6.07%p) △이사, 감사 및 감사위원회 위원의 선임(1.03%p) 등도 반대비율이 올랐다.

2년 전 반대비율이 가장 높았던 △정관변경 안건은 25.67%에서 15.32%로 10.35%포인트 하락했다. 개별 반대 안건 수는 67건에서 95건으로 늘었지만 전체 안건 수가 3839건에서 4139건으로 7.8%(300건) 늘어나며 상대적으로 비율은 낮아졌다. △합병 및 영업양수도 관련 안건에 대한 반대 비율도 17.5%(7건)에서 4.0%(1건)로 13.5%포인트 낮아졌다.

유진 반대율 55.56% … 아모레 태광 삼천리 KCC 넷마블 카카오 롯데 등 20% 넘어 

그룹별로는 유진이 9개 주총안건 중 5건(55.56%)을 반대해 반대율이 가장 높았다. 반대율이 50%를 넘는 곳은 대기업집단 중 유진이 유일했다.

다음으로 아모레퍼시픽(43.75%), 태광(42.86%), 삼천리(37.5%), KCC‧SM‧넷마블(각 36.36%), 카카오(28.57%), 영풍(28.0%), 하림(26.32%), 세아‧셀트리온(각 25.0%), 태영(22.22%), 롯데(21.25%)가 20%를 넘었다.

한진‧애경(각 17.95%), 한국테크놀로지‧KT&G(각 16.67%), 현대자동차(16.35%), LS(15.79%), 코오롱‧네이버(각 15.38%), 다우키움(15.0%), KT(14.81%), 농협(14.71%), 대우건설(14.29%), CJ(13.64%), 삼성(13.48%), 금호석유화학‧한국투자금융(12.5%), DB(11.76%), SK(11.58%), 하이트진로(11.11%), 대우조선해양(10.0%) 등도 10%를 넘었다.

이외 HDC(9.38%), 포스코(9.09%), LG(9.0%), 신세계(8.77%), 한화‧동원(각 8.33%), 효성(7.69%), 현대중공업(7.32%), 동국제강(6.67%), GS(5.56%), S-Oil(5.0%), OCI(4.55%), 미래에셋(4.17%), 현대백화점(3.7%)은 한 자릿수 비율에 그쳤다.

국민연금이 반대표를 한 표도 던지지 않은 그룹은 한라, 대림, 두산, 금호아시아나 등 4곳뿐이었다. 건수로는 롯데와 현대자동차가 각 17건으로 가장 많았고 삼성(12건), SK(11건), 하림(10건)이 뒤를 이었다. 

허남수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