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포렌식코리아' 몸캠피씽·동영상유포협박 전담팀 통한 도움 제공
상태바
'디포렌식코리아' 몸캠피씽·동영상유포협박 전담팀 통한 도움 제공
  • 김상록
  • 승인 2020.02.07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폰은 가전 분야에서 디지털 컨퍼런스가 가장 활발히 이뤄지고 있는 사례로 꼽힌다. 디지털 컨버전스는 각종 기술이나 제품, 서비스 등을 하나로 융합 및 통합하는 것을 뜻한다. 하지만 기술이 발전하면서 각종 사이버 범죄 또한 매년 증가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몸캠피싱이라는 범죄가 많은 피해자들을 만들어내고 있는데, 해당 수법은 피해자에게 접근해 영상통화를 제안하고 음란행위를 실시하도록 만들고 영상을 녹화한다. 또, 녹화 전후로 악성코드가 담긴 파일을 설치하도록 만들어 개인정보를 확보한다.

한국사이버보안협회에 소속된 국내 1세대 보안 전문 업체 '디포렌식코리아'는 동영상유포 협박 등에 유연하게 대응하기 위해 전담팀을 꾸려 피해자를 돕고 있다.

몸캠피씽 전담팀을 통해 24시간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으며 동영상 유포를 효과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몸캠피씽 차단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이 밖에도 사이버 범죄유형에 따라 전담팀을 운영하여 실시간으로 대응하고 있다.

'디포렌식코리아' 관계자는 "동영상 유포 협박의 위협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피의자들이 보낸 APK파일이나 ZIP파일 등이 필요하다. 해당 파일을 분석해 영상의 삭제나 연락처 삭제 등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며 "몸캠피싱으로 피해를 입었다면 피의자들의 대화내역이나 송금내역 등을 저장해 수사기관에 알리는 것이 좋고, 보안업체를 찾아 피의자들이 보낸 파일을 분석해야 한다"고 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