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여파' 대중국 수출입기업 통관애로 해소" 관세청, 관계기관 협력
상태바
"'신종 코로나 여파' 대중국 수출입기업 통관애로 해소" 관세청, 관계기관 협력
  • 김윤미
  • 승인 2020.02.07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으로 중국과의 교역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 수출입기업의 통관애로가 개선될 전망이다. 

관세청은 7일부터 대중국 수출입기업의 통관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중국 현지 통관애로 해소 추진단’을 구성하고 해소과정에서 기업편의를 위해 외교부, 코트라 등 외부기관과 협력채널도 운영한다고 밝혔다. 

또, 중국 현지 진출기업이나 대중국 수출입기업의 궁금증을 해소하고자 ‘중국 지역별 현지 동향’을 일별로 제공한다. 수출입기업은 중국해관 정상근무 여부(야간·비상시 임시개청 여부 포함), 원활한 물류흐름을 위한 공항만 정상운영 여부, 검역강화에 따른 통관지연 등 중국 현지에 대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중국 지역별 현지 동향은 관세청 해외통관지원센터 홈페이지는 물론 인천·서울·부산·대구·광주·평택 수출입기업지원센터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또, 중국 현지의 더욱 상세한 정보를 알고 싶거나 주중 한국 대사관(영사관)의 관세관 등의 도움이 필요한 중국 현지 진출기업이나 국내 기업은 중국 지역 파견 관세관에게 연락해 언제든지 1:1 상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사진=관세청

김윤미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