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모리, 작년 4분기 영업익 20억원 "매출감소에도 흑자전환"
상태바
토니모리, 작년 4분기 영업익 20억원 "매출감소에도 흑자전환"
  • 김윤미
  • 승인 2020.02.13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니모리가 작년 4분기 영업이익 20억원으로 전년 동기비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13일 토니모리는 2019년 4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20억 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34억 원 적자) 대비 큰 폭의 흑자전환을 이뤘다고 밝혔다. 4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433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5% 감소했지만 해외 부문의 매출 호조세와 국내 부문의 수익성 개선으로 성공했다고 토니모리는 설명했다.

이같은 결과에 대해 토니모리는 "중국 사업 재구축으로 중국향 매출이 늘어나고 국내사업부문의 비용절감 노력과 고수익제품의 판매 활성화로 인한 수익성 개선이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이중 토니모리 별도 기준은 외국인 관광객 증가 및 전분기 대비 매장 감소폭이 줄어들면서 실적의 안정성이 증대된 것으로 풀이됐다.

한편 자회사인 메가코스는 63억 원의 매출액과 영업적자 3.9억 원을 기록했다. 연간 매출액은 254억 원으로 25% 성장했으며 적자폭을 전년대비 1/3 수준으로 줄였다. 국내 외부 고객사와 중국을 포함한 글로벌 기업으로부터 수주 증가로 가동율이 향상됨에 따라 올해부터는 손익개선의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업체는 전망했다.

토니모리는 온라인 및 CS(Cosmetic Store) 채널 중심으로 개편된 중국 사업구조에 맞춰 칭다오법인이 보유한 재고를 4분기 1회성 재고 비용으로 대부분 반영, 향후 연결기준 손실에 대한 우려를 불식 시키고 보유 재고를 현실화한 것도 내실경영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게 된 이유라고 설명했다.

최근 토니모리는 신종 코로나 발생으로 인한 매출 부진을 타개하고자 최근 개인위생용 ‘알로에 핸드 겔’을 출시하고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방역용 마스크를 판매하며 1분기 매출 부진에서 벗어나고자 노력하고 있다. 또 올해 1분기에는 수익성 좋은 북미향 매출이 급격히 늘어날 것으로 예상돼 수익성 개선을 이루고 흑자 기조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아울러 토니모리는 지난해부터 기존 사업인 국내 브랜드숍과 성장채널(면세∙신채널∙해외)의 매출구조를 50:50으로 변경해 왔다. 또, OEM∙ODM의 사업 구조도 연결 매출액에 대한 기여폭이 5% 대에 근접하도록 개편 중에 있어 올해에는 성장채널에서의 매출 증가를 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여기에 휴먼마이크로 바이옴 연구개발기업인 자회사 에이투젠이 지난해 SBI인베스트먼트등 4개 기관으로부터 60억 원의 자금을 성공적으로 유치, 근손실증 등 7개 마이크로바이옴 기반의 파이프라인에 대한 의약품 및 건강기능성식품, 화장품 원료 등에 대한 임상시험을 진행할 예정으로 올해에는 연구성과와 기업가치를 높이는 작업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토니모리 담당자는 “지난해 대내외적으로 불확실한 환경 속에서 매출은 다소 감소했지만 4분기부터 손익이 개선되고 매출 구조를 개편하는 성과를 거뒀다”며 “자회사 메가코스의 턴어라운드 가능성을 본 한 해였고 매출구조 개편에 따른 수익성이 좋은 해외 채널 및 컨시크 등 신규브랜드의 매출성장에 따른 신채널 사업의 매출 신장으로 2020년 전망은 밝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사진=토니모리

김윤미 기자 kdf@kdf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