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서 '코로나19' 31번째 환자 발생…해외여행력 없는 61세 여성
상태바
대구서 '코로나19' 31번째 환자 발생…해외여행력 없는 61세 여성
  • 김상록
  • 승인 2020.02.18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31번째 환자가 발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8일 오전 9시 기준, 61세 한국인 여성이 31번째 환자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여성은 해외 여행력이 없다고 진술했으며 대구 수성구 보건소에서 검사 후 양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대구 의료원)에 격리 중이다.

방역당국은 31번째 환자의 감염경로와 접촉자 등을 조사하고 있다. 29·30번째 부부환자의 감염경로도 파악 중이다. 두 사람은 31번째 환자와 마찬가지로 해외여행력이 없어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상태다.

현재까지 퇴원한 확진자는 1·2·3·4·7·8·11·17·22·28번째 환자 등 모두 10명이다. 나머지 21명은 격리병상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대체로 안정적인 상태로 알려졌다. 

확진자를 제외하고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사람은 9,234명이며 이 가운데 8,277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957명은 현재 검사가 진행 중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전 10시(오전 9시 기준)와 오후 5시(오후 4시 기준) 하루 2차례 신종코로나 환자 현황을 공개하고 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