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전파자' 31번 환자 "2월 초 청도 방문" 질본 확인…'TK 코로나 패닉'
상태바
'슈퍼전파자' 31번 환자 "2월 초 청도 방문" 질본 확인…'TK 코로나 패닉'
  • 박홍규
  • 승인 2020.02.20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오전 기준 확진자가 전일 대비 31명 추가돼 총 82명으로 늘어난 가운데, '슈퍼전파자' 31번 환자가 이달 초 청도 지역을 방문한 것이 확인됐다고 질병관리본부가 밝혔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은 20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82명이 확진됐으며, 이 중 66명이 격리 입원 중이라고 발표했다. 

본부에 따르면, 새로 확인된 환자 36명 중 35명은 대구·경북 지역에서, 1명은 서울에서 확인됐다. 대구·경북 지역 35명 중 28명은 31번째 환자가 다니던 교회(신천지대구교회) 발생 사례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고, 2명은 청도 소재 의료기관(청도 대남병원), 기타 5명은 연관성을 확인 중이다. 또 서울 지역 1명은 폐렴 환자로 종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거쳐 확진됐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까지 확인된 대구·경북 지역에서 발생한 49명과 관련,  신천지대구교회 사례와 청도 대남병원 사례의 연관성을 밝히는 데 조사를 집중하고 있다. 

또 31번째 환자가 이달 초 청도 지역에 방문한 것으로 확인돼 당시 청도 대남병원 등에 두 발생 사례와 공통적으로 연계된 감염원이 있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청도 대남병원 환자와 직원 등을 대상으로 전수 검체검사를 포함한 역학 조사와 방역조치를 진행 중이다.

이에 따라 본부는 2월 중 신천지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하거나 청도 대남병원을 방문했던 분들은 가급적 대외 활동을 삼가고 집 안에 머물고,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있을 경우 의료기관을 방문하기 전 관할 보건소나 질병관리본부 안내센터(1339) 등에 문의한 뒤 가까운 선별진료소를 통해 진료를 받을 것을 권고했다.

서울에서 새로 확진된 1명(56번째 환자, 45년생, 남성)은 폐렴으로 종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거쳐 19일 확진돼 현재 서울의료원에 격리 입원 중이다. 이 환자는 지난달 말 경에 종로노인종합복지관을 방문한 것으로 환인돼 29번째 환자와의 연관성을 조사중에 있다.  

또 40번째 환자(43년생, 남자, 한국 국적)의 접촉자는 현재까지 8명이 확인됐고, 접촉자에 대해서는 자가격리 등 조치 중이다. 환자는 지난 11일경 기침 증상이 발생했으며, 증상 발현 1일 전부터 격리 시점까지 의료기관, 대형마트 등을 방문, 해당 장소와 접촉자에 대해 추가 조사 중이다. 

한편 16번째 확진자(77년생, 여성, 한국 국적)와 관련해 격리 조치 되었던 접촉자 450명에 대한 격리조치가 20일 0시 기준으로 해제됐다. 접촉자 중 의료기관(21세기병원)과 시설(소방학교)에 격리됐던 접촉자 60명과 자가격리 중이던 의료기관 종사자 41명에 대한 검사 결과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이와 함께 의료기관과 시설에 격리 중이던 환자들을 돌본 의료진과 지원 인력 60명도 모두 음성으로 판정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현재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지역사회 전파가 확인되는 상황"이라며 "해당 지역 등을 중심으로 환자를 신속히 발견하고, 발견된 환자는 신속히 격리하며, 적극적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본부는 진단검사 가능 기관 확대를 위한 정도관리 교육 및 정확도 평가를 완료하고 20일부터 기존 46개 기관에서 77개 기관까지 추가 확대한다고 밝혔다. 

사진=질병관리본부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