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성모병원 이송요원 1명 코로나19 '1차 양성'…외래 진료 중단 '21일 최종 결과'
상태바
은평성모병원 이송요원 1명 코로나19 '1차 양성'…외래 진료 중단 '21일 최종 결과'
  • 박홍규
  • 승인 2020.02.21 09:2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평성모병원, 환자들에게 안내문자 발송…최종 검사결과 21일 나올 예정

서울시 은평구 은평성모병원에서 환자 이송요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1차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21일 확인됐다. 

은평성모병원은 이날 환자들에게 안내 문자 메세지를 보내 '코로나19 1차 검사 양성 환자가 발생해 환자 및 내원객 안전을 위해 외래진료 및 검사를 중단하오니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라고 보냈다. 

그러나 이송요원은 아직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은 아니다. 최종 진단검사 결과는 21일 중 나올 예정이다.

이에 질병관리본부와 서울시, 은평구는 은평성모병원에 합동상황실을 꾸리고 최종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만약 확진 판정이 나온다면, 서울 서북권 일대 최초 확진자 발생이 되는 셈이다. 이에 따라 역촌 불광 구파발 연신내 삼송 지축 등 지역사회에 큰 혼란을 가져올 것으로 예상된다.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양태윤 2020-02-21 10:51:08
서대문도 서북권 아닌가?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