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에 박재완 사외이사 선임…독립성·경영 투명성 제고
상태바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에 박재완 사외이사 선임…독립성·경영 투명성 제고
  • 김상록
  • 승인 2020.02.21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박재완 이사

삼성전자가 21일 이사회를 열고 신임 이사회 의장에 박재완 사외이사를 선임했다. 사외이사가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에 선임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내이사 후보에는 한종희 사장(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과 최윤호 사장(경영지원실장)을 추천하기로 결의했다.

삼성전자는 2018년 3월 이사회 의장과 대표이사를 분리한 데 이어 사외이사를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하면서, 이사회의 독립성과 경영 투명성을 높이고 이사회 중심의 책임경영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박재완 이사회 의장은 삼성전자 이사회의 대표로 이사회에 상정할 안건을 결정하고 이사회를 소집해 회의를 진행하며 이사들 사이에서 조정자 역할도 수행하게 된다.

삼성전자는 2016년 3월부터 사외이사로 활동해 온 박 의장은 최선임 이사로서 회사와 이사회에 대한 이해도가 높으며, 기획재정부 장관을 역임하는 등 행정가로서의 경험 또한 풍부해 이사회의 전략적인 의사결정을 주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한종희 사장(왼쪽), 최윤호 사장

사내이사 후보인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한종희 사장은 세트 사업부문의 선임 사업부장으로 주요 핵심 보직을 두루 경험했다. 14년 연속 TV시장 세계 1위를 달성하는 데 기여하는 등 경영 능력과 리더십을 보여줬다.

경영지원실장(CFO)인 최윤호 사장은 재무 분야 전문성을 바탕으로 사업부의 경영활동을 지원하고 견제하는 한편, 각 사업부문간 주요 의사결정을 합리적으로 조율할 예정이다.

구주총괄 경영지원팀장, 무선사업부 지원팀장 등 주요 보직을 거친 최 사장은 폭넓은 사업혁신 경험과 리스크 관리 역량을 갖춰 삼성전자가 불확실한 글로벌 경영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응해 나가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종희 사장과 최윤호 사장은 다음 달 18일 열리는 주주총회 승인을 거쳐 사내이사로 선임될 예정이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