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망자 4명-확진자 556명..."우한교민 아들 포함 온천교회 3명"
상태바
'코로나19' 사망자 4명-확진자 556명..."우한교민 아들 포함 온천교회 3명"
  • 박홍규
  • 승인 2020.02.23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망자가 4명으로 늘었다. 확진환자는 23일 오전까지 123명 추가돼 총 556명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3일 9시 현재, 전일 오후 4시 대비 확진환자가 123명이 추가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본부에 따르면 3번째 사망자는 443번째 환자로 22일 사망했으며, 41세 남자으로 경북 경주에서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으로 확인됐다. 사망 관련성에 대해서는 현재 조사중이다. 4번째 사망자는 54번째 환자로 23일 세상을 떠났다. 57세 남성으로 청도 대남병원 입원환자로 폐렴이 악화돼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코로나19와의 관련성을 조사중이다.

한편, 확진자 556명 중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사례는 309명(55.6%)이다. 

지역별 주요 현황을 살펴보면, 서울 지역에선 은평성모병원 사례를 중심으로 조사가 진행중이다. 현재까지 해당 병원 내 2명의 확진환자가 발생했다. 

부산 지역에선 23일 오전 9시까지 7명이 확인됐고, 이 중 신천지대구교회 관련이 4명, 동래구 소재 온천교회 관련 3명의 확진자가 확인됐다. 온천교회 확진자 중 우한 교민의 아들로 알려진 환자(2001년생, 남성)가 포함돼 있으며, 환자들의 증상발현일(19일)로 보아 16일 온천교회 종교행사에서 노출됐을 가능성이 있어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우한에서 귀국한 아버지는 22일 재검사를 실시해 음성으로 확인됐다. 해당 교회는 23일부로 종교행사를 중단했다.

대구 지역은 신천지대구교회 교인 명단을 확보해 유선 연락으로 증상 유무를 확인, 자가격리 수칙 등을 안내하고 증상이 있는 경우 신속히 검사토록 조치 중이다. 또, 해당 지역에 입원 중인 19세 이상 폐렴환자 510명에 대한일제조사를 시행, 현재까지 470명에 대해 검사가 진행됐고, 22일까지 총 2명의 환자를 확인했다.

광주지역에선 기존 21세기 병원 외 총 7명의 확진 환자가  확인됐다. 모두 신천지대구교회 종교행사에 참석했거나 그 접촉자이며, 해당 환자의 가족 및 광주지역 신천지 학습관 이용여부 등을 중심으로 조사가 진행 중이다. 

경북지역에선 청도 대남병원 관련 세 번째 사망 사례이자 4번째 사망자(54세 남성)가 발생해 조사 중이다. 이 환자는 해당 병원에 오랜 기간 입원해 있었으며 폐렴이 악화돼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고, 코로나19와의 연관성에 대해서는 조사중이라고 본부는 밝혔다.

경북 지역에서는 추가로 8~16일 이스라엘 성지순례를 다녀온 39명 중 18명이 확진됐으며, 나머지 21명에 대한 검사가 진행 중이다. 이들은 천주교 안동교구 신자 17명(경북)과 가이드 1명(서울)이다. 확진자가 발생한 천주교 안동교구 소속 41개 성당은 다음달 13일까지 미사 및 회합을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

사진=질병관리본부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