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그룹, 코로나19로 급식 힘든 전국 돌봄공부방에 3억원 먹거리 지원
상태바
CJ그룹, 코로나19로 급식 힘든 전국 돌봄공부방에 3억원 먹거리 지원
  • 박홍규
  • 승인 2020.03.02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그룹이 코로나19 여파로 끼니 해결에 어려움을 겪는 아이들에게 먹거리를 지원한다고 2일 밝혔다.

CJ나눔재단(이사장 이재현)은 전국 방과 후 돌봄 공부방 1000여곳에 총 3억원 상당의 CJ기프트카드를 전달한다. CJ도너스캠프를 통한 이번 활동은 코로나19 영향으로 휴관 중인 공부방이 대상이다.

CJ기프트카드로 각 공부방은 CJ더마켓이나 뚜레쥬르 등에서 즉석식품 및 식사대용 간식, 빵 등을 구매할 수 있으며, 구매한 제품은 도시락과 함께 아이들 가정으로 배송될 예정이다.

CJ도너스캠프 관계자는 “학교는 물론 공부방까지 쉬게 되면서 식사에 어려움을 겪는 아이들의 영양 유지에 도움을 주고자 지원을 결정했다”면서 “앞으로도 아이들의 건강과 행복을 위한 다양한 지원과 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CJ그룹은 ‘동등한 기회, 건강한 성장’이라는 이재현 회장의 나눔 철학을 바탕으로 2005년 CJ나눔재단의 도너스캠프를 설립, 소외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다양한 교육 지원 사업을 펼쳐 오고 있다.

사진=CJ그룹 홈페이지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