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외무성 경북 안동시 위험정보 '방문 중지 권고'로 올려
상태바
日 외무성 경북 안동시 위험정보 '방문 중지 권고'로 올려
  • 이태문
  • 승인 2020.03.05 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외무성이 4일 사이트를 통해 경상북도 안동시의 감염증 위험정보를 기존 '레벨2'에서 '레벨3'으로 상향 조정하면서 방문 중지 권고를 내렸다.

외무성은 지난 1일 대구광역시와 경북 청도군의 감염증 위험정보를 '레벨2'에서 '레벨3'으로 상향 조정한 데 이어 3일 경북 경산시와 영천시, 칠곡군, 의성군, 성주군, 군위군 6개 지역도 '레벨3'으로 올렸다.

이로써 일본이 자국민의 여행 중단을 권고하는 대상지는 모두 9개 지자체로 늘어났다. 이들 지역을 제외한 경북 전역의 감염증 위험정보는 '레벨1'에서 '레벨2'로 올려진 상태이며, 나머지 한국 전역엔 '레벨1'을 발령하고 있다.

'감염증 위험정보'란 일본 정부가 신종 인플루엔자 등 위험도가 높은 '감염증(전염병)'과 관련 출국·체재에 대해 특히 주의가 필요한 국가·지역에 내는 해외 안전 정보로 레벨1에서부터 4까지로 구분된다.

레벨1은 방문에 주의를 촉구하는 단계, 레벨2는 필요하지 않고 급하지 않은 방문의 중지를 권고하는 단계, 레벨3은 모든 방문의 중단을 권고하는 단계, 레벨4는 해당 국가와 지역에서의 대피를 권고하는 단계다.

글 = 이태문 도쿄특파원 gounsege@yahoo.co.jp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