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코로나19 종식 때까지 전면 비대면 수업
상태바
서울대, 코로나19 종식 때까지 전면 비대면 수업
  • 박홍규
  • 승인 2020.03.05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뉴스 캡처
사진=JTBC 뉴스 캡처

서울대학교가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개강 이후에도 모든 수업을 온라인 등 비대면 강의로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서울대는 개강 연기에도 코로나19 위기 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추가 학사 대책이 필요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학교 측은 오는 29일까지 모든 수업을 실시간 온라인 강의와 과제물 활용 수업 등으로 진행하고, 이후에도 코로나19가 가라앉지 않으면 비대면 수업 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

서울대 관계자는 비대면 수업 기간에는 학내 다른 활동들도 최대한 자제하도록 권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서울대는 개강을 이달 16일로 2주 연기했다.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