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앱 '스노우', 리셀 시장 출사표 '한정판 스니커즈 중개 앱' 오픈
상태바
카메라앱 '스노우', 리셀 시장 출사표 '한정판 스니커즈 중개 앱' 오픈
  • 김윤미
  • 승인 2020.03.16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림의 홍대 오프라인 쇼룸 모습

카메라앱으로 유명한 네이버 자회사 '스노우'가 한정판 스니커즈 거래 플랫폼인 ‘크림(KREAM)’을 선보이며 리셀(resell, 되팔기)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스노우는 스니커즈를 안전하게 거래하고 관련 콘텐츠도 함께 즐기는 차별화된 플랫폼으로 성장시키겠다는 계획이다.

구매한 신제품을 되팔아 시세차익을 확보하는 소비방식인 '리셀'은 전통적으로 해외 명품 브랜드 중심으로 형성돼 왔지만, 최근엔 희소가치가 있는 스니커즈와 아트토이 등 품목이 다양화되고 있다. 특히 밀레니얼 및 Z세대를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는 한정판 스니커즈 리셀은 웃돈이 금세 붙어 '스니커테크'(스니커즈+재태크)란 신조어가 나올 정도다. 미국 코웬앤드컴퍼니 투자은행 통계에 따르면, 세계 스니커즈 리셀 시장은 지난해 20억 달러 규모로 추산됐으며, 2025년까지 약 60억 달러(약 7조원 이상) 시장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스노우는 이런 글로벌 트렌드에 맞춰 개인 간 한정판 스니커즈를 손쉽고 안전하게 거래할 수 있는 중개 플랫폼 '크림'을 지난 1월 말 선보였다. 크림은 'Kicks Rule Everything Around Me'의 앞 글자를 딴 단어로, 스니커즈 수집에 열광하는 라이프스타일을 묘사한다. 크림은 직관적 인터페이스와 가품 우려 없는 안전 거래 플랫폼을 통해 스니커즈 리셀 시장의 글로벌 유저들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했다.

크림은 이용자 편의성과 거래 안전성에 서비스의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거래 전에 사이즈 별 입찰가 등 시세정보를 한 눈에 정확히 파악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며, 실시간 변동 데이터를 기반으로 판매자와 구매자 간 희망가가 일치할 경우에만 익명으로 거래가 이뤄진다. 또, 품질을 보증할 전문 검수팀을 운영해 안전 거래 장치를 확보했다는 설명이다. 거래 체결 후 판매자가 상품을 검수센터로 보내면, 박스·상품태그·오염·가품 여부를 면밀히 검토해 합격 상품만을 구매자에게 배송한다. 판매자 역시 단순 변심에 의한 반송 걱정 없이 안심 거래를 진행할 수 있다.

아울러 크림은 한정판 스니커즈를 향유하는 젊은 고객층이 상품과 연계된 다양한 콘텐츠를 소비한다는 점에 주목했다. 크림 애플리케이션에서는 판매 상품에 대한 국내외 인플루언서의 리뷰 영상을 번역과 함께 제공하고, 홍대에 위치한 오프라인 쇼룸에서는 한정판 스니커즈 200여 족을 전시하는 등 새로운 문화 향유 공간으로써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오프라인 쇼룸은 스니커 수집가들 사이에서 필수 방문 코스로 호평을 받고 있으며, 스니커 매니아로 알려진 아티스트이자 힙합 래퍼 '더콰이엇'의 개인 애장품 5족도 다음달 10일까지 전시할 예정이다.

김미진 크림 리더는 “크림은 단순한 거래 중개 플랫폼을 넘어 스니커즈와 리셀 시장을 즐기는 고객들이 상품과 콘텐츠를 기반으로 상호 소통할 수 있는 플랫폼을 지향한다”며 “향후에도 셀럽들의 소장품을 오프라인에서 전시하는 등 온∙오프라인 연동형 서비스와 이벤트를 통해 스니커즈 향유 문화의 대중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스노우는 2015년 출시한 카메라앱 '스노우'를 시작으로 글로벌 AR 아바타 소셜 플랫폼 '제페토', 모바일 라이브 커머스 '잼라이브' 등 사용자 트렌드에 맞춰 새롭고 즐거운 경험을 선사하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여나가고 있다.

사진=네이버 스노우

김윤미 기자  kdf@kdf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