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행, '6시내고향'서 신곡 '어느 날 갑자기' 깜짝 공개…전영록 작사·작곡
상태바
숙행, '6시내고향'서 신곡 '어느 날 갑자기' 깜짝 공개…전영록 작사·작곡
  • 이태문
  • 승인 2020.03.19 0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로트 가수 숙행이 신곡을 깜짝 발표했다.

숙행은 18일 방송된 KBS1 교양 프로그램 '6시 내고향'에 출연해 전영록과 만났다. 지난 방송에서 숙행은 전영록에게 신곡을 받기 위해 경남 통영에 위치한 연화도를 직접 찾았고, '섬마을 하숙생'을 자처한 바 있다.

사진 = KBS1 '6시 내고향' 방송화면 캡처
사진 = KBS1 '6시 내고향' 방송화면 캡처

이날 숙행은 전영록과 함께 대용량 떡볶이를 만들었다. 전영록은 "재료를 뚝딱 다 썰어내는 모습에 감탄이 절로 났다. 기특한 마음이 들더라"라며 "제 수제자로 인정한다"고 말했다.

이후 숙행과 전영록은 섬마을 사람들을 초대해 떡볶이를 함께 대접했다. 자리가 부족할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함께 했고 마을 주민들과 훈훈한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숙행 역시 "많은 분들이 맛있게 드셔 주셔서 뿌듯하다"고 전했다.

또 숙행은 연화도 주민들을 위한 미니 콘서트를 열었다. 전영록의 '불티'를 열창한 숙행은 "오늘 들려드릴 노래가 있다"며 전영록이 만든 신곡 '어느 날 갑자기'를 최초로 선보였다. 애절하면서도 매혹적인 숙행의 보이스와 세련된 멜로디가 조화를 이루는 곡으로, 연화도 주민들 역시 뜨겁게 호응했다.

숙행은 "많은걸 한 것 같아서 뿌듯하고 제 인생에 큰 수확을 얻어 기쁘다"며 "현장에서 불러보면 감이 오는데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셔서 좋은 곡이 되지 않을까 싶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숙행은 현재 컴백이 임박한 상태로 곧 발표할 앨범 준비에 매진하고 있다.

글 = 이태문 도쿄특파원 gounsege@yahoo.co.jp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