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에게 친서 보내 코로나19 협력 제안
상태바
트럼프, 김정은에게 친서 보내 코로나19 협력 제안
  • 이태문
  • 승인 2020.03.22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북한에게 협조의 뜻을 전달했다. 

로이터통신이 21일(현지시간)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을 인용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내 코로나19 퇴치에 협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2일 트럼프 대통령이 친서에서 "코로나19의 심각한 위협으로부터 자국민을 보호하기 위한 김 위원장의 노력에 감명을 받았다"며 코로나19 방지 작업에 대한 협력을 표명했다고 보도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담화를 통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내 코로나19 방역에서 협조할 의향을 전달했다고 밝힌 것이다. 다만 이 같은 친서가 언제 전달됐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로이터통신은 미국 고위 당국자도 친서를 보낸 사실을 확인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지속적인 소통을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로 꽉 막힌 북·미 대화가 재개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되는 가운데 김 제1부부장은 “북·미 관계를 두 정상 간 개인적 친분에 따라 기대해서는 안 된다”고 선을 그었다.

글 = 이태문 도쿄특파원 gounsege@yahoo.co.jp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