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2020년 글로벌 모바일 게임 퍼블리셔 6위 선정
상태바
넷마블, 2020년 글로벌 모바일 게임 퍼블리셔 6위 선정
  • 김상록
  • 승인 2020.03.24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넷마블(대표 권영식, 이승원)은 2019년 글로벌 모바일 게임 시장 매출을 기준으로 선정하는 앱애니 ‘2020년 상위 52위 퍼블리셔’ 부문에서 6위를 차지했다고 24일 밝혔다.

모바일 앱 마켓 분석사이트 앱애니가 이날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넷마블은 지난해 앱스토어와 구글 플레이 합산 게임 부문 매출에서 텐센트, 넷이즈, 액티비전 블리자드, 슈퍼셀, 반다이 남코에 이어 6위를 기록했다.

2015년 처음으로 앱애니 상위 52위 퍼블리셔 10위권에 이름을 올린 넷마블은 2019년 매출 순위 포함, 5년 연속 세계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상위 10위권의 성적을 이어오고 있다. 국내 기업으로서는 유일한 성과다.

넷마블 이승원 대표는 ”지난해 일곱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올스타, 쿵야 캐치마인드, BTS월드 등 다양한 장르의 신작이 차별화된 게임성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긍정적 성과를 거뒀다”며 “올해는 A3: 스틸얼라이브,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제2의 나라: 크로스월즈, 스톤에이지M(가제) 등 자사 및 글로벌 유명 IP 기반의 다양한 대작으로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더욱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다양한 대작들을 출시한 넷마블은 국내외 시장에서 큰 성과를 거두고 있다. 지난 3월 3일 세계 150여개국에 출시한 ‘일곱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는 출시 일주일 만에 글로벌 누적 다운로드 300만를 기록했다. 또, 북미 iOS 매출 10위, 프랑스 양대마켓 매출 1위를 차지하는 등 주요 시장을 포함한 전 세계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 12일 국내 출시한 A3: 스틸얼라이브는 사전 다운로드 시작 5시간 만에 애플 앱스토어 인기 1위, 사전 다운로드 하루 만에 구글 앱스토어 인기 1위를 차지했으며 17일에는 양대 마켓 매출 순위 Top 5에 이름을 올렸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