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성,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 수사중…에이미 말이 사실?
상태바
휘성,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 수사중…에이미 말이 사실?
  • 황찬교
  • 승인 2020.03.26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가수 휘성(본명 최휘성)을 프로포폴 상습 투약 혐의로 수사를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선일보는 경찰이 휘성을 향정신성의약품인 ‘프로포폴’ 상습 투약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고 2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최근 마약 업자를 검거해 수사하는 과정에서 휘성이 프로포폴을 다량 투약했다는 진술과 물증 등을 확보하고 조만간 구속 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앞서 휘성은 2013년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았으나 무혐의 처분을 받은 바 있다. 당시 휘성은 군 복무 중 군 검찰에서 조사를 받았고 병원 치료 목적에 따라 정상적인 의사 처방에 따른 것으로 확인 돼 혐의를 벗었다. 또 지난해 방송인 에이미가 연예인A(휘성)과 함께 프로포폴을 했다는 폭로에 대해서 휘성 측은 사실이 아니라며 에이미와의 통화 녹취록을 공개한 바 있다.

사진 = 리얼슬로우 컴퍼니 캡쳐

황찬교 기자 kdf@kdf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