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상암동 사옥 폐쇄...뉴욕서 입국한 직원 1명 코로나 확진받아
상태바
CJ ENM, 상암동 사옥 폐쇄...뉴욕서 입국한 직원 1명 코로나 확진받아
  • 황찬교
  • 승인 2020.03.28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 ENM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사옥 전체가 방역을 위해 폐쇄됐다. 해당 직원은 최근 미국 뉴욕을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CJ ENM은 금일 직원 1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아 감염 예방을 위해 사옥 전체를 긴급 방역 조치 중이라고 28일 밝혔다. 근무 중이던 임직원들은 안내 방송에 따라 건물 밖으로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CJ ENM 관계자 "지난 27일부터 불가피한 상황을 제외하고 전 임직원 대상 재택 근무를 실시하고 있다"며 "부득이 출근하는 직원은 체온 확인 절차를 거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황찬교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