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외교부, '코로나19 국산 3개업체 진단키트'...미국 FDA 사전승인 획득
상태바
[속보] 외교부, '코로나19 국산 3개업체 진단키트'...미국 FDA 사전승인 획득
  • 황찬교
  • 승인 2020.03.28 22:3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부가 코로나19 진단키트 국내 생산업체 3곳의 제품이 미국 식품의약국(FDA) 긴급사용승인 절차상의 사전승인을 획득했다고 28일 전했다. FDA 사전승인 획득에 따라 해당 제품은 미국 시장에서 판매가 가능해졌다.

앞서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진단키트 지원에 있어 "가장 우선 고려 대상은 미국"이라며 "폭발적으로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고, 트럼프 대통령도 우리에게 요청한 상태"라고 밝혔다. 이어 “한미동맹 차원에서 미국도 우리를 입국금지 하지 않았고, 통화스와프도 했기 때문에 상응하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번 한국산 3개 진단키트 제품에 대한 FDA 사전승인은 이례적으로 빠른 시일 내에 이뤄졌다. 외교부는 "지난 24일 한미 정상 통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산 진단키트의 지원 의사를 표명하면서 FDA 승인 절차가 필요하다는 점을 언급했고, 이에 트럼프 대통령이 즉시 승인되도록 한 데 따른 후속조치의 결과로 평가된다"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정부는 '코로나 19 대응 방역물품 해외진출 지원 관계부처 TF'를 중심으로 국산 진단키트의 조속한 대미 수출을 위해 향후 미국 측 구매 기관과 한국 기업들 간 협의가 효과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 = 국방TV 캡쳐 

황찬교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Gyungjae 2020-03-28 22:45:56
근데 이걸 왜 외교부가 발표하는건지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