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美 사회적 거리두기 4월까지 연장"
상태바
트럼프 "美 사회적 거리두기 4월까지 연장"
  • 김상록
  • 승인 2020.03.30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YTN 캡처
사진=YTN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 내에 적용되고 있는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을 4월 30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국의 코로나19 치명률이 2주 이내에 정점에 달할 것이라며 확산을 늦추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4월 30일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미국 내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은 당초 15일 동안 적용된 후 현지 시각으로 29일 종료될 예정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피해가 심각하다며 지침을 완화해 일부 경제활동을 재개할 뜻을 밝혀왔지만 미국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꺾기지 않고 최대 10만 명 이상 사망자가 나올 수 있다는 경고가 이어지자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을 한 달 연장한 것으로 보인다.

존스홉킨스대학에 따르면 이날 현재 미국의 감염자수는 13만7000명이고 사망자는 2409명에 이르고 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