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릴 하이브리드 2.0'...전국 주요 대도시로 판매지역 확대
상태바
KT&G, '릴 하이브리드 2.0'...전국 주요 대도시로 판매지역 확대
  • 황찬교
  • 승인 2020.04.02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G(사장 백복인)가 오는 6일부터 궐련형 전자담배 '릴 하이브리드(lil HYBRID) 2.0'의 판매지역을 전국 주요 대도시로 확대한다고 2일 밝혔다.

추가되는 판매처는 경기지역 14개·지방 15개 도시의 편의점(GS25·CU·세븐일레븐) 1만1172개소이다. 이로써 릴 하이브리드 2.0은 오는 6일부터 서울시·6대 광역시·세종특별시와 전국 29개 주요 대도시의 편의점 2만6170개소에서 구매가 가능하다.

지난 2월 출시된 릴 하이브리드 2.0은 사용 편의성이 혁신적으로 향상된 제품이다. 스틱 삽입 시 자동으로 예열하는 '스마트 온' 기능이 궐련형 전자담배 최초로 탑재됐다. 전면 OLED 디스플레이가 장착돼 배터리와 카트리지 잔량·퍼프 횟수 등의 정보를 사용자에게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이처럼 릴 하이브리드 2.0은 사용자 관점에서 편의성은 더하고 풍부한 연무량과 찐맛 감소는 유지해 소비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고 한다.

KT&G는 릴 하이브리드 2.0 출시 기념 프로모션도 진행 중이다. 릴 하이브리드 2.0의 권장 소비자가는 11만원이지만 릴 공식 홈페이지에서 '릴 하이브리드 2.0 출시 기념 할인쿠폰'을 발급받아 8만8000원에 구입할 수 있다.

임왕섭 KT&G NGP사업단장은 "릴 하이브리드 2.0 출시 후 소비자들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으며 기존 판매지역 외에서도 구매 문의가 이어져 빠르게 판매지역 확대를 진행했다"며 "앞으로도 신규 기술 개발과 끊임없는 혁신으로 국내를 넘어 전 세계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사진 = KT&G
 
황찬교 기자 kdf@kdf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