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금주·내주 사이 코로나19 가장 힘든 시기"
상태바
트럼프 "금주·내주 사이 코로나19 가장 힘든 시기"
  • 김상록
  • 승인 2020.04.05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번 주와 다음 주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가장 힘든 시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의 백악관 브리핑에서 이 같이 말하며 "유감스럽게도 많은 사망자가 발생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우리는 이 나라를 다시 열기를 바란다. 어느 시점에는 큰 결정을 내려야 할 것"이라며 경제활동 정상화에 대한 의지를 강조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브리핑에서 "엄청난 규모의 군 지원 병력을 추가할 것"이라며 "1천명의 추가 군 인력이 도움을 가장 필요로 하는 곳을 지원하기 위해 뉴욕시에 배치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1일 '사회적 거리두기' 가이드라인을 연장하면서도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매우 힘든 2주를 앞두고 있다"며 "매우, 매우 고통스러운 2주가 될 것"이라고 언급한 적이 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