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바게뜨, 업계 최초 '갓 구운 빵' 서비스 도입
상태바
파리바게뜨, 업계 최초 '갓 구운 빵' 서비스 도입
  • 김상록
  • 승인 2020.04.06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PC그룹(회장 허영인) ㈜파리크라상의 베이커리 브랜드 파리바게뜨가 '갓 구운 빵' 서비스를 업계 최초로 도입했다.
 
파바 딜리버리의 ‘갓 구운 빵’은 점포별로 생산한 지 1시간 이내의 제품 정보를 소비자에게 실시간으로 제공해주는 서비스다.

딜리버리 시장에서 치킨, 중식 등은 오더메이드(주문 이후에 제조가 들어가는 형태)로 제공되지만, 베이커리는 제품의 특성상 제빵사의 제조시간이 정해져 있어 오더메이드 제공이 어려웠다. 파리바게뜨는 이 부분에 대한 지속적인 고민으로 빵이 가장 맛있는 시간이라고 소비자가 인식하는 방금 만든 빵의 시간 정보를 모바일로 제공하는 서비스를 기획했다.

'갓 구운 빵' 서비스는 SPC 통합 배달 어플리케이션 '해피오더 앱'으로 이용할 수 있으며, 해피포인트 멤버십 앱인 해피앱과 파리바게뜨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추가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향후에는 위치기반 기술을 적용해 소비자가 주변 점포에서 갓 구운 빵의 수량 확인도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준비 중이다.

이외에도 파리바게뜨는 당일 구운 빵을 매장 영업 종료 직전, 최대 7천원까지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는 '굿빰박스', 어플리케이션 주문 방식이 익숙하지 않은 소비자들을 배려해 '전화 주문 서비스'와 기존 오토바이 배달 가격(4천원) 보다 할인된 2500원으로 이용 가능해 비용 부담을 줄인  '도보 배달 서비스'도 앞서 도입했다.

SPC그룹 파리바게뜨 관계자는 "파바 딜리버리 서비스를 론칭한 이래 꾸준히 서비스를 발전시켜왔다"며 "언택트 소비 시장이 중요해짐에 따라 차별화된 서비스로 고객 만족은 물론 가맹점의 매출 신장에 힘을 더 보탤 것"이라고 말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