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주말 부활절 집회 자제해달라"
상태바
정세균 "주말 부활절 집회 자제해달라"
  • 김상록
  • 승인 2020.04.10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종교계는 이번 주말 부활절(12일) 대면 집회를 최대한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번 주말 부활절을 맞아 작게나마 집회를 계획하는 곳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정 총리는 "만약 집회를 열 경우에도 참석자간 1미터 이상을 확보하는 등 방역준칙을 철저히 지켜달라"며 "확진자 수가 줄어들기는 했지만, 이는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의 성과라며 안심할 단계는 전혀 아니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또 사망자가 계속 발생하는 것에 대해 우려했다. 그는 "80대의 치명률은 20%를 넘었다. 어르신들이 감염되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최선이다. 댁에 계시는 분들에게도 조치가 필요하다"며 "보건복지부에서는 어르신과 어르신을 돌보는 가족들이 예방을 위한 생활수칙을 숙지하고 실천할 수 있도록 다양한 채널을 통해 관련 정보를 제공해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