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아베 총리 VS 고이케 도쿄도지사, '코로나19' 대응 놓고 첨예한 대립
상태바
日 아베 총리 VS 고이케 도쿄도지사, '코로나19' 대응 놓고 첨예한 대립
  • 이태문
  • 승인 2020.04.11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쿄 '생명 중시' VS 정부 '경제 타격 우려', 고이케 도지사 "난 사장 아닌 중간 관리직이었다" 불만 토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지난 7일 비상사태 선언을 발령한 이후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지사는 어느 시설에 휴업을 요청할지 구체적인 내용을 두고 계속 대립했다.

도쿄도는 광범위한 업종에 사용제한을 걸어 코로나19에서 벗어나겠다는 입장이지만, 일본 정부는 경제 타격을 우려해 소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고이케 도쿄도지사는 대상 시설을 둘러싼 정부와의 갈등으로 선포 사흘이 지난 10일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유흥시설, 대학·학원, 극장 등에 대해 영업 중단을 요청했다.  영업 중단 요청의 시행 시기는 11일 0시부터라고 설명했다. 선언은 이미 발령됐지만 구체적인 휴업대상 범위를 알지 못하는 '공백'이 겨우 채워진 것이다.

아베 총리는 “먼저 외출 자제를 철저히 하고 효과를 2주일 정도 지켜본 뒤 백화점 등 상업 시설에 대한 사용 제한을 요청하는 게 맞다”는 입장이었고, 반면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도쿄도의 고이케 지사는 “외출 자제와 휴업을 함께 요청해야 효과가 크다”며 밀집 시설 대거 휴업 필요성을 주장해 왔다. 논란이 확산하면서 도쿄도가 한발 물러나 이발소와 백화점 일부 매장은 휴업 요청 대상에서 제외하는 쪽으로 정리한 것이다.

구체적으로는 사업장 면적 1천㎡ 이상인 대학, 학원, 박물관, 미술관, 도서관을 비롯해 체육관, 수영장, 볼링장, 스포츠클럽, 극장, 영화관, 라이브하우스, 집회장, 전시장, 노래방, 나이트클럽, 파친코, PC방 등이 휴업 요청 대상이다.

도쿄도는 당초 백화점과 미용실을 비롯해 주택 관련 용품을 광범위하게 취급하는 매장인 '홈 센터' 등도 영업 중단 요청 대상으로 검토했지만, 정부와의 협의 과정에서 제외시켰다.

한편, 고이케 도쿄도지사는 이날 "도쿄 도민의 생명, 건강, 의료현장을 지키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하면서 인명 중시의 도쿄와 경제 타격을 염려하는 정부 사이의 갈등을 상징하듯 "내가 사장이라고 생각했더니 위에서 여러 소리가 들려오고 중간 관리직이었다"며 아베 총리의 대응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글 = 이태문 도쿄특파원 gounsege@yahoo.co.jp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