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참이슬 등 주요제품 ‘환경성적표지’ 인증 추가 획득
상태바
하이트진로, 참이슬 등 주요제품 ‘환경성적표지’ 인증 추가 획득
  • 김상록
  • 승인 2020.04.14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이트진로가 친환경 경영을 확대, 강화한다.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는 대표 소주류 제품인 참이슬 후레쉬, 참이슬 오리지널, 참이슬16.9, 자몽에이슬이 환경부가 주관하고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서 운영하는 ‘환경성적표지(EPD)’ 인증을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환경부가 2001년부터 시행한 환경성적표지 인증은 제품의 원료 채취부터 생산, 수송 및 유통, 사용, 폐기 등 전 과정에 대한 환경적 영향을 계량화해 평가하는 제도다. 환경부는 제품의 환경영향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함으로써 소비자들의 환경을 고려한 제품 구매를 독려하고 기업들의 자발적 환경개선 활동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인증 제도를 도입했다. 

하이트진로는 필환경 정책에 발맞춰 참이슬 브랜드 제품에 2010년 1단계 온실가스 발생량을 이산화탄소 배출량으로 환산해 표시하는 ‘탄소발자국’ 인증을, 2013년에는 주류업계 최초로 2단계인 저탄소제품 인증을 받은 데 이어, 3단계인 환경성적표지 인증까지 받으며 친환경 경영을 확대해왔다.  2019년 인증 받은 필라이트 8종을 포함해 총 14종의 제품이 환경성적표지 인증을 획득했다.

하이트진로는 지난 2013년 저탄소제품 인증 후 연평균 약 1700톤의 탄소를 감축하고 있는데 강화된 기준에 따라 온실가스 및 탄소 감축에 더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해부터는 경기도가 주관하는 ‘숲 속 공장 조성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경기도내 사업장 120개사가 참여해 미세먼지 정화 효과가 큰 나무 약 3만그루를 사업장 주변 유휴부지 등에 심고 관리하는 사업으로 미세먼지 줄이기, 공기정화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하이트진로 오성택 마케팅실 상무는 "하이트진로는 2013년 주류업계 최초로 저탄소 제품 인증을 받아온 뒤 지속적으로 환경 친화 노력에 최선을 다해왔다”며 “미세먼지 등 환경문제가 심각해지는 상황에서 다양한 친환경 경영을 확대해 참이슬 핵심자산인 ‘깨끗함’을 강화해 나아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