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존버 정신' 아시아나, 무급 휴직 연장·여객기 화물용 활용
상태바
'코로나 존버 정신' 아시아나, 무급 휴직 연장·여객기 화물용 활용
  • 박주범
  • 승인 2020.04.19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나항공(사장 한창수)이 코로나19로 인해 차갑게 얼어붙은 항공시장에서 생존을 위한 강도 높은 자구안을 지속한다고 19일 밝혔다.

4월 한 달간 실시했던 전직원 15일 이상 무급휴직을 연장하기로 하고, 5월부터 정상화될 때까지 매달 전직원 최소 15일 이상의 무급 휴직에 들어갈 계획이다. 또한 캐빈승무원, 국내 공항 지점 근무자 대상으로 5월 이후 2개월 단위로 유급 휴직 신청을 받는다.

매출 만회와 동시에 국내 기업인들의 해외 수송을 위해 지난 3월부터 여객 전세기 공급을 늘리고 있다. 지난 17일과 18일에 인천~번돈 구간에 특별 전세기를 띄워 삼성디스플레이 소속 엔지니어들을 수송했다. 

지난 달에도 삼성디스플레이 및 LG디스플레이 소속 엔지니어들을 베트남 현지로 수송하는 특별 전세기를 3차례 운항한 바 있으며, 3월 19일에는 정부와 긴급수송작전을 통해 자국민 수송을 위한 특별기 운항으로 이란 재외국민 80명을 국내로 수송했다.

또한 여객기 화물칸을 활용해 화물을 운송하는 ‘벨리 카고(Belly Cargo)’ 영업도 3월~4월 중국, 동남아, 미주, 유럽 16개 노선에 150회(왕복 기준) 운항하며 실적 개선을 도모하고 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