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항공사들 코로나19로 순이익 JAL 65%, ANA 76% 감소
상태바
日 항공사들 코로나19로 순이익 JAL 65%, ANA 76% 감소
  • 이태문
  • 승인 2020.04.23 0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일본 항공사들의 순이익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

지지(時事)통신은 22일 일본항공(JAL)이 올 3월 순이익 예상을 종래 930억엔(1조644억원)에서 530억엔(6066억원)으로 하향 조정해 발표했다고 전했다. 이는 2월에 비해 64.9% 급감한 수치다. 

전일본공수(ANA)도 이미 3월 순이익 예상을 2월보다 75.6% 감소한 270억엔(3090억원)으로 발표한 바 있다.

코로나19 확대로 세계적으로 여행객의 발길이 끊겨 수요가 급감한 것이 원인이며, 사태 수습의 기미가 보이지 않아 두 항공사의 경영은 더욱 악화되고 있다.

일본항공(JAL)의 2019년 4월부터 12월까지 순이익은 763억엔(8733억원)이었지만,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2020년 1월부터 3월까지 약 230억엔(2632억원)의 순손실이 발생했다.

글 = 이태문 도쿄특파원 gounsege@yahoo.co.jp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