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웨이항공, 유럽 노선 하늘길 확대...LCC중 최초 크로아티아 정기노선 취항
상태바
티웨이항공, 유럽 노선 하늘길 확대...LCC중 최초 크로아티아 정기노선 취항
  • 황찬교
  • 승인 2020.05.16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티웨이항공이 크로아티아 자그레브를 취항한다.

티웨이항공은 15일 발표한 국토교통부 운수권 배분 심사를 통해 한국-크로아티아(주4회)·한국-타지키스탄(주2회) ·김포-가오슝 (주4회)·대구-장자제(주1회)·대구-상하이(주1회) 등의 운수권을 국토교통부로부터 배분받았다고 밝혔다.

이번에 받은 인천-자그레브 노선은 11시간 이상 걸리는 장거리 노선으로 한국에서는 FSC (Full Service Carrier) 1곳이 주3회 운항중인 곳으로, 국내 LCC 중에는 티웨이항공이 최초로 정기편 노선을 취항하게 되었다. 

아드리아 해의 숨은 진주로 불리우는 크로아티아는 동유럽의 여행지로 부상하고 있는 곳으로, 100여개의 폭포와 호수가 일품인 폴리트비체 국립공원·로마황제의 궁전이 있는 스플리트·자다르의 일몰 등 역사와 아름다운 자연을 가진 여행지다. 연간 약50만명의 한국인 관광객이 찾고 있는 크로아티아는 최근 자유여행자들이 점점 늘어나는 곳으로, LCC 고객에게 최적인 여행지라 할 수 있다.

또한 주2회 운수권을 받은 타지키스탄에는 해발 4000미터가 넘는 고도가 이어지는 파미르 하이웨이가 있어서, 지구의 높은 곳에서 펼쳐지는 장관들을 볼 수 있는 지역이다.

지난 2월 인천-호주 노선과 인천-키르키스스탄 노선 운수권을 배분 받은 티웨이 항공은 이번 크로아티아 노선과 타지키스탄 노선 확보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에 맞춰 타LCC와 차별화된 노선 확대 전략을 통한 지속 성장을 진행 중에 있다.

노선 확대 전략에 맞춰 안전운항을 위한 항공훈련센터 구축과 중대형항공기 도입에도 적극 진행중이다. 

지난해부터 김포공항 화물청사 내 1600평 규모의 항공훈련센터 건립을 이어온 티웨이항공은 5월 현재 항공기 운항의 모든 과정을 총괄하는 종합통제센터를 항공훈련센터 내 오픈했다. 전면 월 스크린 배치로 항공기 위치·운항정보·기상·공항 상태 등 비행기의 이륙부터 착륙까지 필요한 모든 상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운항통제와 더불어 운송·정비통제 및 운항 코디네이터 기능을 추가한 안전운항 대비 체제를 구축해 효율적인 안전운항 관리는 물론 어떤 비정상 상황에도 빠르고 정확한 대응을 더욱 높일 예정이다. 한편 객실승무원 훈련 공간은 오는 9월 중 완공 예정이다. 

전사적 TFT 구성을 통해 준비중인 중장거리 노선 운영을 위한 중대형항공기 도입 준비도 본격적인 진행을 예정하고 있다. 유럽·호주 등 중장거리 노선 취항을 위해 300석 이상의 중대형 항공기를 선정해 LOI 체결을 진행할 예정이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티웨이항공은 언제나 고객이 원하는 가치를 중심으로 타항공사와 차별화된 노선 전략을 진행할 것"이라며 "어려운 시기이지만, 안전을 최우선으로 한 지속 성장을 통해 관광산업 활성화에 더욱 앞장서 나가겠다"고 밝혔다.

사진 = 티웨이항공

황찬교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