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무대' 윙크-김나희, 차세대 트로트 퀸들의 레전드 무대
상태바
'가요무대' 윙크-김나희, 차세대 트로트 퀸들의 레전드 무대
  • 이태문
  • 승인 2020.05.19 0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사한 미모의 트로트 여신 3인방 상큼한 무대로 시청자 눈과 귀를 즐겁게 만들어

트로트 가수 윙크와 김나희가 간드러진 음색과 여신 미모로 '가요무대'를 장악했다.

윙크와 김나희는 지난 18일 방송된 KBS 1TV '가요무대'의 '봄날은 간다' 편에 출연했다.

이날 민트색 줄무늬 원피스를 입은 김나희는 여름을 부르는 화사한 비주얼로 이목을 집중시키며 무대를 압도했다. 김나희는 박단마의 '나는 열일곱 살'을 열창했고, 톡톡 튀는 음색과 더불어 상큼한 눈웃음으로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했다.

이어 윙크는 꽃무늬 핑크 투피스를 맞춰 입고 쌍둥이 가수다운 완벽한 무대를 만들었다. 윙크는 가수 박단마의 '아리랑 목동'을 자신들만의 스타일로 편곡, 특유의 매력적인 보이스로 열창해 관객들에게 많은 박수를 받았다.

김나희는 화제의 '미스트롯' 출신 트로트 가수로, 최근 '아침마당', '복면가왕' 등 국민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가수로서 입지를 넓혀가고 있다.

트로트계 여신 듀오 윙크는 쌍둥이 트로트 가수의 대표주자로 여러 행사와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발한 활동을 보여주고 있다.

사진 = KBS 1TV '가요무대' 캡처

이태문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