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류센터 집단 감염지 되나?" 마켓컬리 상온1센터 코로나 확진자 발생...앞서 쿠팡발 40여명 육박
상태바
"물류센터 집단 감염지 되나?" 마켓컬리 상온1센터 코로나 확진자 발생...앞서 쿠팡발 40여명 육박
  • 박주범
  • 승인 2020.05.27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쇼핑몰 물류센터가 코로나19 확진자로 비상에 걸렸다.

27일 마켓컬리를 운영하는 컬리는 지난 24일 일요일 상온 1센터 물류센터에 출근한 일용직 근무자가 27일 오전 보건당국에 의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컬리의 상온1센터 확진자는 지난 23일(토) 확진자로 밝혀진 친구와 대전광역시를 다녀오면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며, 24일(일) 컬리 상온1센터에 하루 근무했다. 

확진통보는 25일(월) 송파구 보건소에서 검사 후 27일(수) 오전 통보를 받았다.

컬리는 27일 오전 송파구청으로부터 확진 결과를 전달 받은 후 곧바로 상온1센터를 전면 폐쇄 조치했다. 27일 오후 15시부터 전면 방역을 진행할 예정이다.

현재 컬리의 물류센터는 총 5개로 상온1센터, 상온2센터, 냉장1센터, 냉장2센터, 냉동센터 등이 있다. 

컬리 관계자는 "다른 물류센터는 이번에 확진자가 발생한 상온1센터와 물리적으로 떨어져 있고, 근무자간 교류도 없다"고 전했다. 

상온1센터 출근부 확인 결과 확진자는 감염 추정 이후 24일 하루만 근무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4일 당일 모든 근무자를 비롯해 확진자와 접촉했을 가능성이 높은 직원에 대해서 전수조사 및 자가격리 조치를 취했다.

이 관계자는 "지금까지 컬리는 보건당국의 방역지침에 열감지 카메라 도입, 마스크, 장갑 착용 등 최선의 노력을 해왔다"며 "보건당국의 지침이 내려질 때까지 상온1센터를 전면 폐쇄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부처 쿠팡 신선식품 물류센터에서 근무하는 직원이 감염되어 지금까지 추가 감염자가 40여명에 달하고 있다.

한 매체는 쿠팡 직원 인터뷰에서 쿠팡 물류센터가 평소 마스크 쓰기 등의 방역 지침을 잘 지키지 않았다고 보도한 바있다.

이번 마켓컬리 물류센터의 재감염 확산 여부는 컬리가 평소 직원들에 대한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얼마나 준수하느냐에 달려있을 것으로 보인다.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