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비빔면 출시 2개월만에 2천만개 돌파...초당 4개 팔아
상태바
진비빔면 출시 2개월만에 2천만개 돌파...초당 4개 팔아
  • 박주범
  • 승인 2020.06.02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뚜기가 지난 3월 23일 선보인 ‘진비빔면’이 출시 2개월만에 판매 2천만개를 돌파했다. 지난 2015년 출시된‘진짬뽕’은 50일만에 1천만개, 2018년 선보인 ‘쇠고기미역국라면’은 출시 60일만에 1천만개가 판매된 바 있다.

진비빔면은 태양초의 매운맛에 사과와 타마린드 양념소스의 새콤하면서 시원한 맛이 일품인 제품으로 찰지고 쫄깃한 면발에 단백질과 식이섬유를 보강하고, 오뚜기 메밀비빔면(130g) 대비 중량을 20% 높혀 더욱 푸짐하게 즐길 수 있다.

진비빔면 은 SNS 등 온라인에서도 인기몰이 중이다. ‘새콤하고 시원하면서 후미의 개운한 매운맛이 좋다.’, ‘양이 확실히 많고 푸짐해서 좋다.’, ‘소스의 양도 고기, 야채와 조합해서 먹기 충분하다.’ 등 다양한 반응이 올라오고 있다.

제품이 나오자마자 1박스를 주문해 자주 먹는다는 한 소비자는 "일단 양이 다른 비빔면보다 많아서 좋다"며 "풍성한 식감도 상당히 인상적이다. 다만 소스의 매운맛이 조금 두텁다는 느낌으로 약간 가벼운 매운맛을 가미하면 여름철에 시원함을 느끼기에 훨씬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오뚜기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