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의날' 맞은 맥도날드, 맥플러리 용기 교체로 플라스틱 14톤 줄여
상태바
'환경의날' 맞은 맥도날드, 맥플러리 용기 교체로 플라스틱 14톤 줄여
  • 박주범
  • 승인 2020.06.05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맥도날드는 플라스틱 없는 ‘맥플러리’ 용기 도입 후 1년간 약 14톤 이상의 플라스틱 사용을 저감했다고 밝혔다. 

맥도날드는 2019년 5월부터 맥플러리의 플라스틱 리드(컵 뚜껑)를 없애고 종이 리드 형태의 신규 용기로 업그레이드했다. 교체 후 지난 1년 간 맥플러리 판매량과 구 용기의 플리스틱 리드 무게로 환산된 저감한 플라스틱 사용량은 약 14톤이다.

맥도날드는 책임 있는 글로벌 기업의 작은 실천이 전 세계적으로 발생하는 사회, 환경적 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다는 생각을 가지고,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스케일 포 굿(Scale for Good) 캠페인’을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을 추구하고 있다. 지난 2018년부터 ‘스케일 포 굿’ 캠페인을 통해 기후변화 대응, 친환경 패키징, 지속가능한 공급, 가족 고객을 위한 기여, 청년 고용 기회 확대 등을 과제로 삼아 다양한 사회공헌 및 기여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중이다.

2021년까지 자사 배달주문 서비스 ‘맥딜리버리’의 차량을 무공해 친환경 전기바이크로 100% 교체할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연간 약 937톤의 이산화탄소 배출량 저감, 소나무 8만 7천 그루를 심는 효과를 거둘 것이라 예상한다. 아울러 국제산림관리협의회(FSC)에서 인증 받은 친환경 포장재를 국내 외식업계 최초로 도입해 사용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맥도날드는 친환경 농법을 실천하는 농장에서 키워낸 원두에 부여하는 열대우림동맹 인증 커피원두만을 사용하고 있다.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