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진선미 임영웅, 영탁, 이찬원 - 트로트 신드롬의 중심, 세 남자의 3인 3색 화보 
상태바
미스터트롯 진선미 임영웅, 영탁, 이찬원 - 트로트 신드롬의 중심, 세 남자의 3인 3색 화보 
  • 박홍규
  • 승인 2020.06.22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패션 매거진 '싱글즈'가 가요계의 역사를 바꾼 서바이벌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터트롯’의 진선미 임영웅, 영탁, 이찬원의 3인 3색 화보를 공개했다. 

트로트 신드롬의 중심에 선 임영웅, 영탁, 이찬원은 이번 화보에서 각자의 매력을 십 분 발휘하며 다양한 룩을 완벽 소화, 여심을 사로잡는 완성도 높은 화보를 촬영했다는 후문이다.

품위 있는 트로트, “임영웅, 하고 싶은거 다해”
발라드와 정통 트로트, 그리고 임영웅이라는 요소가 시너지를 일으켜 ‘품위 있는 트로트’를 완성,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는 임영웅은 그 동안 어깨를 들썩이게 하는 신나는 트로트를 주로 해왔다. 그는 “단기간에 인지도를 넓히기 위해서는 신나는 트로트가 효과적이었다. ‘미스터트롯’에서 선보인 무대는 내가 그 동안 가슴속에만 묻어두었던 내 모습이다. 

그런 의미에서 ‘미스터트롯’이 내 꿈을 이뤄주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데뷔 후 큰 인기를 얻지 못하면서 어느새 발라드 감성이 묻어나는 정통 트로트를 부르고 싶다는 꿈을 접었던 것 같다.”며 미스터 트롯을 통해 이룬 꿈에 대해 전했다. 

또한 팬들의 반응을 바로 바로 확인할 수 있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에 도전하면서 자신감도 얻었다고 포문을 열며 “’대중들이 과연 내 음악을 좋아해주실까’에 대한 고민을 수도 없이 해왔다. 그런데 한 회, 한 회 지날수록 ‘내 진심을 알아주시는구나’라는 생각이 들면서 경연하는 동안 자신감이 많이 생겼다.”고 밝혔다. 

한 편, 벌써 구독자 72만 명을 돌파하면서 유튜브 채널 또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임영웅은 골드 버튼을 획득하는 것이 새로운 목표라고 전하며 앞으로 대중들과 기분 좋게 즐길 수 있는 곡을 선보이겠다는 활동 포부를 전했다. 

세대를 아우르는 미스터트롯 이찬원, “난 성공했노라”
아버지와 외할머니의 영향으로 어렸을 때부터 트로트를 듣고 자라며 트로트 가수에 대한 꿈을 키워왔다고 전한 이찬원은 10대, 20대 팬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으며 세대를 아우르는 미스터 트롯으로 자리매김했다. 

남녀노소 구분 없이 전세대가 트로트에 반응하는 큰 변화의 축제에 함께하고 있는 것이 영광이라고 전한 이찬원은 “미스터 트롯을 하면서 트로트 가수에 대한 꿈을 이뤘지만 특히 사람을 얻었다. 지금 함께하고 있는 영웅이 형, 영탁이 형, 민호 형, 호중이 형, 희재, 동원이를 포함해서 예심을 함께 거친 101명의 친구들까지. 나는 성공했다고 생각한다. 아직 부와 명예를 얻은 건 아니지만 내가 하고 싶었던 일을 할 수 있게 되었고 좋은 사람들과 행복하게 일하고 있으니까.”라며 ‘미스터 트롯’ 출연을 통해 얻은 성과에 대해 진중하게 전했다. 

이찬원은 앞으로의 활동 계획에 대해 “무엇보다 많은 관객들과 함께 호흡할 수 있는 공연을 많이 하고 싶다. 그리고 개인적으로는 가수로서, 그리고 멀티테이너로서 성장하고 싶다. 무엇보다 뮤지컬 연기를 해보고 싶다. 하고 싶은 게 많다. 곡도 써보고 싶고, 연기도 해보고 싶고.”라고 밝혔다. 

멀티플레이어를 꿈꾸는 영탁, “한가지 꿈을 이뤘으니 또 다른 꿈을 향해!”
서바이벌 프로그램 출연으로 한 단계 성장했다고 전한 영탁은 “’미스터 트롯’을 통해 자존감이 커졌다. 경연을 통해 ‘지금까지 내가 잘 걸어왔구나’하는 생각이 들었다. 

무대를 통해 대중들에게 호평을 받을 때마다 스스로에게 칭찬을 많이 했다. 데뷔 때부터 지금까지 그간의 연습이 헛되지 않았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원래 행복지수가 높은 편인데, ‘미스터 트롯’을 통해 요즘은 더 자주 행복을 느낀다.”며 출연 소감을 드러냈다. 

특히 장민호의 ‘읽씹안읽씹’, 이찬원의 신곡 ‘찬찬이’와 ‘참 좋은 사람’을 통해 이제는 가수뿐 아니라 프로듀서로서 음악 활동 영역을 넓힌 영탁은 기회가 닿는 한 많은 선후배들과 함께 작업하고 싶다며 프로듀서로서의 포부도 전했다. 

음악적으로는 올 한 해 더 해보고 싶은 게 없을 정도로 꿈을 다 이룬 것 같다고 전한 그는 “기회가 된다면 연기를 배워보고 싶다. 예전부터 임창정 선배님이 나의 롤모델이다. 멀티플레이어가 되어 다양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보고 싶다.”며 다양한 분야에서의 활약을 예고했다. 

평생 바라던 꿈을 이루고 새로운 꿈을 찾아 나선 ‘미스터 트롯’ 진선미 임영웅, 이찬원, 영탁의 화보와 인터뷰는 싱글즈 7월호와 즐거운 온라인 놀이터 싱글즈 모바일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  : 싱글즈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