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부터 시원하게 마스크 쓰세요'…CU 세블일레븐, 비말차단 마스크 판매 시작  
상태바
'7월부터 시원하게 마스크 쓰세요'…CU 세블일레븐, 비말차단 마스크 판매 시작  
  • 박홍규
  • 승인 2020.06.30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의점 대표 라이벌 CU와 세븐일레븐이 7월 1일부터 비말차단 마스크 판매를 시작한다. 마스크 업체의 생산량이 정상 궤도에 올라 물량 확보가 가능해졌고 무더위와 더불어 통풍과 숨쉬기가 훨씬 편해 비말차단 마스크 매출도 크게 오를 전망이다.  

CU, 비말차단 마스크 1일부터 전국 판매 시작!
-식약처 인증 KF-AD 웰킵스 언택트라이트 마스크 전국 1만 4천 여 점포에서 구매 가능
-이달 들어 더워진 날씨에 숨쉬기 편한 일회용 마스크 매출 전월 대비 270% 크게 증가
-다음 달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통해 취약계층 아동들에게 비말차단 마스크 1만 장 지원

전국 모든 CU 점포에서 오늘 비말차단 마스크 발주가 시작된다. CU가 판매하는 비말차단 마스크는 웰킵스 언택트라이트 마스크(5입, 3000원)로 30일 발주를 시작으로 전국 1만4000여개 점포에서 1일부터 구매가 가능해진다.

해당 마스크는 식약처 인증을 받은 국내산 KF-AD 마스크로 3중 구조의 MB필터를 사용해 비말은 차단(BFE 95%)하면서 기존 KF 마스크보다 두께가 얇아 숨쉬기가 편하다.

주요 마스크 제조업체들이 지난 주말 본격적인 비말차단 마스크 생산에 돌입하면서 이번주부터 전국 모든 점포에서 판매 가능한 물량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실제 이달 들어 더워진 날씨에 가볍고 통기성이 좋은 일회용 마스크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며 CU의 일회용 마스크 매출은 전월 대비 270%나 증가했다. 이 때문에 전체 마스크 매출 중 일회용 마스크가 차지하는 비중은 기존 10%에서 30% 이상 늘어났다.

CU는 평판형 KF-AD 마스크 판매를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입체형, 아동용 등으로 관련 상품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BGF리테일 생활용품팀 오수정 MD는 “편의점을 비롯해 비말차단 마스크의 판매처가 점차 확대되고 있지만 아직까지 수요에 비해 공급이 충분하지 않은 상황”이라며 “고객 편의 등을 위해 물량 확보에 만전을 기하고 추후 알뜰 구매를 돕기 위한 프로모션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CU는 다음 달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을 통해 저소득가정 취약계층 아동들에게 비말차단 마스크 1만 장을 지원할 예정이다.

세븐일레븐, 7월부터 비말차단용 마스크 판매 개시
- 내달 1일부터 웰킵스에서 공급하는 비말차단용 KF-AD 마스크 판매… 5개입, 판매가 3000원
- 3일부터 네퓨어 ‘비말차단용 마스크’ 2종(대형∙소형)도 추가 출시

편의점 세븐일레븐도 내달 1일부터 ‘비말차단용 마스크’ 판매에 나선다고 30일 밝혔다.

세븐일레븐이 판매하는 비말차단용 마스크(KF-AD마스크)는 웰킵스가 공급하는 제품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승인을 받은 정식 의약외품이다. 상품 표면은 KF 마스크보다 얇지만 일상생활에서 충분한 비말 감염 예방 효과가 있어 하절기에 편안하면서도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세븐일레븐 ‘웰킵스 비말차단용 마스크(5개입)’의 판매 가격은 3000원으로 개당 가격은 600원이다. 상품 패키지는 지퍼백 형태로 되어있어 잔여 수량에 대한 보관이 용이하고 위생적인 사용이 가능하다.

세븐일레븐은 이번 웰킵스 비말차단용 마스크 출시에 이어 내달 3일에도 ‘네퓨어 비말차단용 마스크’ 대형과 소형 2종(각 5개입, 4500원)을 추가로 선보인다. 이로써 세븐일레븐에서 판매하는 마스크는 비말차단용 3종, KF 시리즈 3종, 일반 마스크 10종 등 총 16종이다.
 
김현정 세븐일레븐 담당MD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여름철 가볍게 착용하고 예방 효과도 좋은 비말차단용 마스크가 대안으로 떠올랐다”며 “이제 마스크가 일상생활 필수템으로 자리잡은 만큼 가까운 편의점에서 소비자들이 원하는 상품을 보다 편리하고 경제적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 상품 구색과 안정적인 공급에 더욱 신경쓰겠다”고 말했다.

사진 = CU 세븐일레븐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