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 사고 예방기술' 개발...스마트잭, 강정원·박은정교수와 국가과제 진행
상태바
'가습기 사고 예방기술' 개발...스마트잭, 강정원·박은정교수와 국가과제 진행
  • 박주범
  • 승인 2020.07.01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잭에서 제작 중인 안전관련 정보 상용화 예시

국내 스타트업 기업이 화학물성 분야 국내 전문가들과 손잡고 ‘가습기 사고’ 등 위험한 화학물질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화학물질 안전정보 구축 작업에 나선다.

연구소 시약 관리 종합 솔루션 ‘랩매니저’를 개발한 벤처기업인 ‘스마트잭’(대표 김건우)이 해당 분야의 최고 전문가와 함께 한국 산업기술평가관리원 과제에 참여해 관련 기술을 개발 중이다.

내년 4월 상용화를 목표로 진행 중인 이번 프로젝트는, 연구실은 물론 실생활에서도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의 예방을 위해, 열역학 및 독성 물성에 대한 데이터를 구축하고 이를 안전분야에 적용하는데 있다.

화학, 의학, 뷰티, 생활용품 등 여러 분야에서 쓰이는 수많은 위험물질과 시약의 물성을 정확히 파악하고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큰 이슈가 됐던 가습기 사고, 여러 대학의 실험실 사고 등은 우리를 둘러싸고 있는 여러 화학물질의 특성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해 일어난 사고들이다.

약 1년 일정으로 진행되는 이번 프로젝트는 강정원 교수, 박은정 교수 등 화학 물성 및 독성 분야의 국내 권위자들이 주도하고 있어 더욱 주목된다.

고려대학교 열역학물성 데이터센터의 센터장을 맡고 있는 강정원 교수는, 열역학 물성 참조표준 자료의 평가, 개발 및 보급 사업을 지속해왔으며, 화학공학연구정보센터(센터장 양대륙 교수)와의 협력 연구를 통해 1995년부터 현재까지 KDB(Korea Thermophysical Properties Databank)의 보급에 기여한 바 있는, 국내외 연구자들에게 잘 알려진 전문가다. 이번 프로젝트를 진두지휘하며, 열역학 물성과 관련하여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고위험 독성물질 연구 분야 일인자인 경희대학교 박은정교수도 힘을 보태고 있다. 세계 상위 1% 연구자로 알려진 나노 독성학 연구 권위자 박은정교수는 화장품, 세제 등 생활 속 화학물질에 숨겨진 위험 요소를 파악하고 알리는데 앞장서고 있는 인물이다. 이번 과제에서는 독성 물성 데이터의 표준 포맷을 제시하는 역할을 맡고있다.

스마트잭은 이번 프로젝트에서 열역학, 독성 및 안전관련 정보의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있다. 데이터베이스 구축 후에는 연구소 시약 관리 종합 솔루션 ‘랩매니저’에 이를 탑재해, 데이터가 실제 연구 및 안전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상용화에 힘쓸 예정이다. 이를 바탕으로, AI를 활용한 물성 및 안전도 예측 시스템과 그에 따른 시약보관 가이드를 개발하기 위해, 중장기적으로 공동연구개발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랩매니저를 운영하는 스마트잭 김건우 대표는 “빈번하게 발생하는 화학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서는, 사전에 각 화학물질의 특성과 위험도를 정확하게 파악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화학 분야 국내 최고의 교수님들과 협력하여, 연구소는 물론 일상 생활환경까지 안전하게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스마트잭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